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클릭 UP 핫뉴스!!
'안필드의 기적' 리버풀, 바르셀로나 대파하고 챔피언스리그 결승행
  • 수정 2019.05.08 12:08
  • 게재 2019.05.08 12:03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는 리버풀의 조르지뇨 베이날둠(왼쪽)과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 [사진출처=연합뉴스]


리버풀이 믿을 수 없는 기적을 연출했다.

리버풀은 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시즌 UCL 4강 2차전에서 바르셀로나(스페인)에 4-0으로 승리했다.

스페인 캄프누에서 열린 지난 1차전에서 0-3 대패를 당해 패색이 짙었던 리버풀은 2차전 대승으로 합계 스코어 4-3을 기록, 극적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 2005년 AC밀란(이탈리아)을 상대로 '이스탄불의 기적'을 연출하며 UCL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리버풀은 현대판 '2019 안필드의 기적'을 만들어내며 또 한 번 UCL에서 드라마를 썼다.

이번 시즌 홈에서 치른 19경기에서 패배가 없었던 리버풀은 이날 승리로 홈 무패 기록을 20경기(17승 3무)로 늘렸다.

모하메드 살라,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부상으로 결장한 리버풀은 디보크 오리기와 제르단 샤키리를 투입해 공격진을 꾸렸다.

이에 맞서는 바르셀로나는 1차전 대승을 이끌었던 루이스 수아레스, 필리페 쿠티뉴, 리오넬 메시 삼각 편대를 다시 출격시켰다. 지난 시즌 AS로마(이탈리아)에 당한 대역전패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돋보인 선발 라인업 구성이었다.

절망적인 상황에 놓여있던 리버풀은 전반 이른 시간 선제골을 뽑아내 희망의 불씨를 밝혔다.

전반 7분 바르셀로나 수비진의 헤딩 실수를 틈타 공을 잡은 조던 헨더슨은 문전으로 순식간에 파고들어 슈팅을 날렸다. 마크-안드레 테어 슈테겐 골키퍼에게 막힌 이 슈팅은 튕겨 나와 오리기에게 흘렀고 오리기는 빈 골문으로 공을 차 넣어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에도 바르셀로나는 라인을 내린 채 수비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리버풀은 바르셀로나 수비진의 빈틈을 찾아내 추가 골을 넣었다.

후반 9분 측면에서 상대 수비의 골을 빼앗은 리버풀의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는 문전으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다. 쇄도하던 조르지뇨 베이날둠은 이를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해 바르셀로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올린 베이날둠은 2분 후 곧바로 추가 골을 뽑아냈다. 왼쪽 측면에서 샤키리가 올린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어 세 번째 골을 만들었다.

합계 스코어 3-3이 되자 웅크리고 있던 바르셀로나는 서서히 라인을 올리며 공격에 나섰다.

그러나 또다시 골을 만든 쪽은 홈에서 기세를 탄 리버풀이었다.

후반 34분, 상대 수비가 정비되지 않은 틈을 타 알렉산더 아널드는 기습적인 코너킥을 올렸고, 문전에 있던 오리기가 침착하게 마무리해 4번째 골을 뽑아냈다.

합계 스코어 4-3의 리드를 잡은 리버풀은 잠그기에 들어갔다. 미드필더 2명을 수비라인으로 내려 '6백'을 형성해 바르셀로나의 공격을 막아냈다.

바르셀로나는 남은 시간 동안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단단히 잠긴 리버풀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기록적인 대패를 받아들여야 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남해고속도로 5중 추돌, 37명 부상남해고속도로 5중 추돌, 37명 부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