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인제대에서 베트남을 만나보세요!"
  • 수정 2019.05.21 14:51
  • 게재 2019.05.13 09:26
  • 호수 422
  • 16면
  • 조나리 기자(nari@gimhaenews.co.kr)
▲ 인제 인터내셔널 위크 2019 -베트남 포스터. 사진제공=인제대

인제대학교(총장직무대행 최용선) 국제교류처는 13일부터 17일까지 닷새간 베트남을 테마로 <인제 인터내셔널 위크 2019 - 베트남(INJE International Week 2019-Vietnam)>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인제대 국제교류처와 베트남 유학생회 133명이 주관해 외국인 유학생들의 국가와 문화를 이해하고, 한마음으로 글로벌 대학을 만들어 가기 위해 마련됐다.

월남쌈, 쌀국수 등 베트남 전통음식을 통한 문화 체험이 눈길을 끈다. 먼저 인제대 학생식당에서는 13일 점심식사로 반미 샌드위치(쌀 바게트를 반으로 가르고 속 재료를 넣어 만든 베트남 전통 샌드위치)와 튀김만두, 14일에는 쌀국수와 월남쌈을 판매한다.

14일 바이오식품과학부 요리실습실에서 열리는 '베트남 요리교실'에서는 베트남 전통음식 '반쎄오'(쌀가루 반죽에 각종 채소와 해산물 등을 얹고 이를 반달 모양으로 부쳐낸 요리)의 조리법을 한국 학생들에게 알려주는 시간도 진행한다.

15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인제대 축제에서도 외국인 유학생 부스를 마련해 베트남 전통요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베트남 장터를 통해 전통 공예품을 판매하고, 포토존에서 베트남 전통의상 입고 사진 촬영을 해볼 수 있다.

행사기간 중 백인제기념도서관 로비에서는 인제대 베트남 유학생들이 직접 찍은 본국의 자연경관과 문화 사진들로 사진전이 열린다. 사진전을 통해 베트남의 아름다운 경관과 문화를 느낄 수 있다.

인제대 박종연 국제교류처장은 "본교 구성원들이 베트남 유학생들에 대해 조금 더 이해하고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며 "앞으로도 외국인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우수한 외국인 유학생을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제 인터내셔널 위크 2019의 첫 번째 국가로 선정한 베트남은 현재 한국과 교류의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으며 인제대 유학생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김해뉴스 조나리 기자 nari@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SBS 집사부일체 ‘울’도 ‘담’도 없는 사부 장윤정의 빨간지붕 집 공개. 김치냉장고 속에는?SBS 집사부일체 ‘울’도 ‘담’도 없는 사부 장윤정의 빨간지붕 집 공개. 김치냉장고 속에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