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클릭 UP 핫뉴스!!
서울서 또 택시기사 분신사망, '차량공유서비스 반대' 추정
  • 수정 2019.05.15 12:01
  • 게재 2019.05.15 12:00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서울광장 근처에서 15일 택시기사가 또 분신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택시기사 안 모(76) 씨는 이날 오전 3시 19분께 서울 시청광장 인근 인도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지나가던 시민이 안 씨를 발견했고 112에 신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그는 자신의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이라는 문구를 쓴 것으로 알려져 차량 공유 서비스에 반대해 분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택시운송조합 관계자는 "안 씨는 개인택시 조합원으로 차량 공유서비스 반대 집회에 여러 차례 참여했다"며 "조합에서 특별한 직책은 없는 일반 조합원"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유가족과 신고자, 안 씨의 동료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카카오 카풀, 타다 등 차량 공유 서비스에 반대하며 세 명의 택시기사가 분신했다.

작년 12월 10일 택시 운전사 최 모(57) 씨가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항의하며 택시 안에서 분신해 숨졌고 올해 1월 9일에는 광화문역 인근에서 임 모(64) 씨가 스스로 몸에 불을 붙여 숨졌다. 임 씨도 '택시기사가 너무 힘들다', '불법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한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두 번째 분신 사태가 발생하자 카카오는 시범운영 중이던 카풀 서비스를 잠정 중단하고 택시 단체들과 대화하겠다며 대타협기구에서 상생 방안 찾기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2월 11일 또다시 국회 앞에서 택시기사 김 모(62) 씨가 택시에 불을 지른 뒤 국회로 돌진했다. 김 씨는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 업계에서는 공유 차량 서비스가 신산업을 가장해 택시 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차량 관리, 정비 등 안전성 측면에서 상당한 문제가 있다며 반대해왔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차량 공유 서비스 퇴출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SBS 집사부일체 ‘울’도 ‘담’도 없는 사부 장윤정의 빨간지붕 집 공개. 김치냉장고 속에는?SBS 집사부일체 ‘울’도 ‘담’도 없는 사부 장윤정의 빨간지붕 집 공개. 김치냉장고 속에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