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시 "화학사고 철저 대비”
  • 수정 2019.06.04 13:20
  • 게재 2019.05.21 14:14
  • 호수 423
  • 1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김해지역 유해화학물질 제조 및 사용업체를 나타낸 지도.


환경부 지원 공모사업 최종 선정
민·관·산 거버넌스 구축 등 노력



김해시가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에 본격 나선다.

시는 최근 환경부가 주관한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 공모'에 참가해 사업추진 지자체에 최종선정됐다. 경기 용인시, 경북 구미시, 전북 군산시도 함께 포함됐다.

구축사업에 선정된 지자체는 앞으로 △조례 제정과 조례이행을 위한 세부계획 수립 △거버넌스 구축 및 운영 △고위험지역에 대한 지역비상계획수립 등을 수행하게 된다.

환경부는 이를 위해 지역상황에 맞는 화학사고 예방·대비·대응을 위한 지역대비체계 구축을 지원한다. 전문가를 파견해 준비 단계부터 운영 단계까지 전 과정의 실무를 돕는다. 이어 조례 이행을 위한 세부계획 수립, 거버넌스 운영, 고위험지역에 대한 지역비상계획 수립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김해지역에는 기업체 7500여개와 화학물질 취급사업장 213곳이 자리해 있다. 화학사고 대비체계 마련이 시급한 지역으로 꼽힌다.

김해시청 홈페이지 내 '공공데이터 플랫폼 생활지도'에 따르면 주로 진영읍과 진례면, 주촌면, 장유1동, 한림면 지역에 유해화학물질 제조 및 사용업체가 많이 분포한다. 2019년 3월 말 기준 유해화학물질 제조업소 13개, 사용업소 79개, 판매업소 118개, 운반업소 3개 등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이 213개가 있다. 이는 창원, 양산에 이어 도내 3번째로 많은 수치다.

시는 화학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 지자체, 시민사회단체, 기업으로 구성된 거버넌스를 구축한다. 또한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 수립용역을 자체적으로 추진하고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김해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김해시 수질환경과 배주희 팀장은 "화학사고 대응 방안을 적용하고 시민들의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해서는 민·관·산의 협력이 필요하다. 따라서 기업체, 시민단체와 공동으로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지난해 관련 조례도 제정했다. 시민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