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클릭 UP 핫뉴스!!
의정부 일가족 사망 남편 시신에 '주저흔' 발견
  • 수정 2019.05.21 15:59
  • 게재 2019.05.21 15:57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20일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의 시신에서 자해 전 망설인 흔적인 '주저흔'과 '방어흔'이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하는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피해자들의 시신에 대한 부검 결과 피해자 3명 모두 목 부위 찔린 상처와 베인 상처 등이 사인으로 보인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20일 오전 11시 30분께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50)과 아내(46), 고등학생 딸 등 일가족 3명이 방 안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을 발견하고 신고한 중학생 아들은 "늦잠을 자고 일어났는데 가족들이 숨져 있었다"며 경찰에 진술했다.

남편인 A(50) 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 발견됐고 딸인 고등학생 B 양에게는 손등에서 약한 '방어흔'이 나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아내 C(46) 씨의 시신에서는 목 부위 자상 외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A 씨가 다른 가족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한편 A 씨 가족은 사건 발생 직전 큰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7년 전부터 목공 작업소를 운영한 A 씨는 수금 문제 등으로 억대의 빚을 지게 돼 최근에는 집을 처분하려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살아남은 중학생 D 군의 진술에 따르면 사건 전날에도 가족들은 이러한 문제로 심각하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D 군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아직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 있는 만큼 심리 상담 지원 등을 병행하며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둘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둘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