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클릭 UP 핫뉴스!!
프듀 주결경·임나영 속한 '프리스틴', 데뷔 2년 만에 해체
  • 수정 2019.05.24 17:33
  • 게재 2019.05.24 17:30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맴버 카일라의 활동 중단으로 9인조 체제 활동을 하던 프리스틴. [사진출처=연합뉴스]


걸그룹 프리스틴이 데뷔 2년 만에 해체한다.

24일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2017년 데뷔한 이들은 최근 소속사와 논의 끝에 팀 해체를 결정했다. 일부 멤버는 소속사와 계약 해지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스틴은 세븐틴과 뉴이스트 소속사이기도 한 플레디스가 데뷔시킨 걸그룹으로 팬들이 오랜 공백기에 대해 지속적으로 항의를 하던 터라 해체 소식은 꽤 충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팀에는 엠넷 '프로듀스 101'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멤버가 7명이다. 그중 주결경과 임나영은 프로듀스 101에서 '아이오아이' 데뷔 멤버에 뽑혀 활동했기 때문에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아 팀 성장세에 대한 기대감도 컸다.

10인조로 데뷔한 프리스틴은 데뷔 첫해인 2017년 3월과 8월 두 장의 미니앨범을 내고 활동해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서울가요대상' 등 신인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나영, 로아, 은우, 레나, 결경으로 구성된 유닛 프리스틴 브이(V)로 앨범 '라이크 어 브이'(Like a V)를 내고 활동했을 뿐 완전체 앨범은 2년 가까이 나오지 않았다.

그 사이 멤버 카일라가 2017년 10월 건강상 이유로 활동을 중단했고 지난해 10월 시연의 탈퇴설까지 나오며 내부적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인 멤버 결경도 오디션 프로그램 '우상연습생' 등 현지 활동에 집중했다.

팀이 '방치됐다'는 팬들의 불만이 계속 제기됐지만 플레디스는 추후 활동 계획 등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었다. 지난 3월 데뷔 2주년에도 팬들의 축하에 소속사의 피드백이 없어 내부 사정에 시선이 쏠렸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6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6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