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클릭 UP 핫뉴스!!
청해부대 환영 행사장 '날벼락', 전역 한 달 앞둔 병장 숨져
  • 수정 2019.05.24 17:41
  • 게재 2019.05.24 17:37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군항에서 열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배 앞부분에서 홋줄(배가 정박하면 부두와 연결하는 밧줄)이 끊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군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역만리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파병 임무 종료 후 복귀한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장에서 해군 병장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 정박한 청해부대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이 끊어져 군인 5명이 쓰러졌다. 홋줄은 배가 정박하면 부두와 연결하는 밧줄이다.

부상자들은 행사장 주변에서 대기하던 구급차로 군 병원과 민간병원에 이송됐다. 얼굴을 심하게 다친 A(22) 병장은 현장에서 군의관에게 심폐소생술 등을 받은 후 민간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A 병장은 전역을 1개월 앞두고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는 20대 상병 3명과 30대 중사 1명 등이다. 이들은 팔 등 신체 일부를 다쳤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상자 중 상병 한 명은 이날 오후 퇴원해 부대에 복귀했다.

이들은 모두 청해부대 최영함 갑판병과 소속이다.

해군 관계자는 "홋줄이 갑자기 터지면서 '펑' 소리와 함께 병사들을 쳐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경위는 군 수사기관에서 확인하고 있다" 말했다.

사고 당시 부두에는 최영함 장병 가족, 지인, 부대 관계자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해부대 28진 입항 환영행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행사장에서 200여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사고가 발생해 현장에 있던 가족, 지인들은 최초 몇 분간 사고를 인지하지 못했다.

일부 행사 참석자는 환자 이송 등 군의 대응이 늦었다며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청해부대 28진 최영함(4400t)은 지난해 11월 출항해 총 193일 파병 기간에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 및 인도양에서 선박 596척의 안전 항해를 지원하다 진해 군항으로 복귀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