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내방 가사’ 찾기 경찰 수사 불발
  • 수정 2019.06.19 09:01
  • 게재 2019.06.11 16:06
  • 호수 426
  • 2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 ‘김승태만세운동가’ 원본 사진.

"수사대상 아니다" 반려


1919년 김해 장유지역 만세운동을 내방가사 형식으로 기록한 희귀자료 '김승태만세운동가'(자식소회가)의 행방을 찾기 위해 김해시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지만 경찰이 수사대상이 아니라며 반려했다.

김해시는 최근 경찰에 이 자료를 찾기 위한 수사를 의뢰했는데 '분실·도난 여부가 불확실하고 공소시효도 지나 실효성이 없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이 자료는 2005년 장유 3·1운동 기념식장에서 후손 가운데 한 명이 기증했지만 최근 행방이 묘연해져 시에서 자체 조사를 벌여왔다.

김해중부경찰서 측은 이에 대해 "시 의뢰서를 검토한 결과 범죄 혐의점이 없고 도난 관련 범죄혐의가 있더라도 공소시효가 지나 수사에 착수할 근거가 빈약하다"고 밝혔다.

김승태 선생의 손자 김융일(77) 씨는 "독립기념관 등에 기증하려 했는데 친척형이 의논도 없이 갑자기 행사장에서 시에 기증했다"며 "당시 부시장한테 전달하는 과정을 앞자리에서 똑똑히 봤고 주요 참석자도 기억한다"고 말했다.

특히 당시 시청에서 친척 형이 부시장한테 자료를 전달하는 장면이 찍힌 사진을 김 씨도 확인함으로써 기증 사실 자체는 더 명확해졌다.

시는 자료가 없어진 사실을 알게 된 지난해 4월 이후 1년여 간 시청 자료실과 문화원 등을 샅샅이 찾고 관련 직원들을 대상으로 감사를 벌였지만 행방을 찾는 데 실패했다.

이런 상황에서 시는 지난 4월 시청 홈페이지 '시장에게 바란다'에 김 씨 자녀가 제기한 민원의 답변이나 수사 의뢰에서 자료를 기증받은 사실 자체도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번 수사 의뢰 역시 기증 여부 진위를 가리는 것과 자료 원본 소재 파악 등 2가지를 들어 후손들의 비난을 샀다.

경찰은 "조만간 김융일 씨를 만나 기증 경위 등을 확인한 뒤 다시 수사 착수 여부를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자료가 기증된 것은 2005년 3월로, 올해로 14년이 지나 도난 공소시효 10년을 넘겼지만 자료가 없어진 것을 알게 된 것은 지난해인 점 등을 고려하고 기증 사실이 명확해지면 사실확인 차원에서 수사를 할 수도 있다는 점을 내비친 것이다.

김융일 씨는 "김해시 자체 감사 결과와 수사 의뢰 등 과정을 지켜보고 결과를 기다렸다"며 "후손 입장에서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기미년 당시 장유 만세운동을 이끈 김승태 선생의 어머니 조순남 여사가 아들의 검거와 석방을 포함, 만세운동 전 과정을 내방가사 형식으로 기록한 보기 드문 사료로 평가된다.

조 여사는 일제 감시를 피해 책을 친정에 몰래 보관시켜 무사히 후손에 전달했다. 다행히 김 씨 등이 기증 전 자료의 내용 전체를 사진으로 촬영해둬 사본은 현재까지 전해지고 있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