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반려동물 반려동물 핫!뉴스
7·8월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반려동물 핫!뉴스
  • 수정 2019.06.19 10:02
  • 게재 2019.06.19 09:59
  • 호수 427
  • 10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 농림축산식품부가 현행 동물등록제도의 활성화·개편을 위해 7·8월 간 동물등록제도 자진신고기간을 운영하고 제도 개선에 나섰다.


 반려 목적 개는 의무 등록해야
 9월 이후 미등록 적발땐 과태료
“고양이 등록제도 점차 확장할 것”



농림축산식품부는 동물등록제도를 활성화하고자 내달 1일부터 8월 31일까지 2개월 간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주택·준주택에서 기르거나 그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개는 해당 지자체에 반드시 등록하도록 의무화돼 있다.

농식품부는 "이번 자진신고 기간 내에 동물등록을 하거나 소유자 변경·유실·사망 여부 등 등록동물의 변경 정보를 신고하면 '동물보호법'에 따른 과태료가 면제된다"고 설명했다.

자진신고 기간 이후인 9월부터는 시·군·구별로 동물 미등록자와 동물 정보 변경 미신고자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과태료를 부과한다.

반려견을 등록하지 않았다가 적발되면 100만 원 이하, 변경사항을 신고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를 내야한다.

동물등록이나 정보 변경은 시·군·구, 동물등록대행기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서 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동물을 입양하는 동시에 등록이 이뤄지도록 등록제도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내년 3월부터는 의무 등록 월령도 3개월령에서 2개월령으로 낮춘다.

또한 동물 생산·판매업자가 동물등록대행기관을 방문해 등록신청서 제출 등 필요한 행정절차를 대행한 후 소유자 명의로 등록된 동물을 팔도록 의무화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경비견·수렵견 등 반려목적 이외의 개도 등록대상에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농식품부는 "현재 고양이는 지난해 2월부터 동물등록 시범사업이 진행 중이며, 28개 지자체가 참여하고 있다"라며 "시범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안전한 김해' 조성 위한 귀성길 교통안전 캠페인'안전한 김해' 조성 위한 귀성길 교통안전 캠페인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