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팔 높이 들 때 아프면 '어깨충돌 증후군' 의심을
  • 수정 2019.07.10 10:47
  • 게재 2019.07.09 15:08
  • 호수 430
  • 1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어깨가 왜 이렇게 아프지? 오십견인가?"

바르지 못한 자세와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중장년층은 물론 젊은 사람들까지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흔히 오십견을 생각하기 쉽다. 오십견은 50대 전후에 많이 생긴다고 붙여진 이름이다. 하지만 어깨가 아픈 경우 오십견 외에도 다른 질환일 가능성도 많다.

대표적인 질환이 '어깨충돌 증후군'이다.


오십견과 증상 비슷하지만 차이
여성보다 활동 많은 남성 빈발
방치하면 염증 생겨 증상 악화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 중요



서창효 부산 프라임병원 정형외과 원장은 "흔히 어깨가 아프면 오십견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 내원한 환자들을 진단해 보면 오십견이 아닌 다른 질환으로 인해 어깨에 통증이 오는 경우가 많다"며 "오십견으로 오인되는 대표적 질환으로는 '어깨충돌 증후군'이 있는데, 어깨를 덮고 있는 견봉이라는 뼈와 팔뼈 사이가 좁아지면서 어깨를 움직일 때마다 어깨힘줄(회전근개)이 뼈 사이에 끼여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고 설명했다.
 

▲ 서창효 부산 프라임병원 원장이 어깨 통증 환자와 상담하고 있다. 프라임병원 제공


■ 어깨충돌 증후군은?
이 질환은 대개 팔을 들고 휴식 없이 동작을 반복적으로 음직이거나 스포츠 활동 등으로 인한 과도한 사용 및 부상, 갑작스러운 사고 등으로 발생한다. 충돌증후군이 잘 생기는 힘줄은 팔을 들어 올릴 때 사용되는 것이기 때문에 머리 위로 높이 팔을 드는 동작이 있는 야구나 스쿼시, 배드민턴 등의 스포츠를 즐기다가 손상돼 염증을 일으키거나 두꺼워져 어깨충돌 증후군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다.
관련 연구에 따르면 견봉의 선천적인 생김새도 이 질환의 발병과 매우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견봉의 밑면이 편평하면 대개의 경우 어깨를 과다 사용해도 크게 문제가 일어나지 않는다. 하지만 견봉의 밑면이 약간 구부러진 형태일 경우에는 과다 사용 시 어깨충돌 증후군의 위험이 있다. 특히 밑면이 인대를 향해 심하게 돌출돼 있으면 약간의 운동으로도 힘줄을 자극하게 된다.
 
■ 오십견과의 차이점은?
오십견과 어깨충돌 증후군 모두 야간에 어깨통증이 심한 증상은 같으나 자세히 살펴보면 차이점이 많다.
서창효 원장은 "오십견은 40~60대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고, 어깨를 앞, 옆, 뒤로 움직이는 어깨 관절 운동의 제한을 많이 받는다"며 "반면 충돌증후군은 여성보다 상대적으로 활동적인 남성에게서 많이 발생하며, 팔을 어깨 높이 이상 들어 올릴 때 통증이 있지만 완전히 올리면 통증이 감소되고, 어깨 높이에서 엄지손가락을 아래쪽으로 회전시킬 때 통증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즉, 오십견은 전체적인 관절 운동이 어렵지만, 어깨충돌 증후군은 팔을 높이 드는 등의 특정 자세를 취할 때에 통증이 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외 어깨충돌 증후군 증상으로는 △아픈 어깨 쪽으로 누워서 잠을 자기가 불편하며 △다른 사람이 어깨를 누른 상태에서 팔을 들어 올리면 통증이 심해지지만 누르던 어깨에 힘을 빼면 편안해지고 △팔을 움직일 때 가끔씩 무언가 걸리는 듯한 소리가 나는 것이 있다. 아울러 △뒷주머니에 손을 넣으려고 할 때 급격한 통증이 생기고 △팔을 내릴 때 가끔씩 붙잡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 치료는 어떻게 하나?
충돌증후군의 경우 단순 결림이나 염좌로 오인하고 방치하면 염증이 생긴 주변의 다른 힘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염증이 심해져 파열되면 수술적 치료가 불가피하기 때문에 증상이 있으면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서 원장은 "충돌증후군 진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단순방사선(X-ray)으로써 견봉의 모양이 충돌을 일으키는 모양인지, 뼈가 변형되었는지 등을 빠르고 간편하게 판단할 수 있다"며 "또한 자기공명영상(MRI)을 통해 힘줄이 부어있는지 파열됐는지를 정확하게 관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충돌증후군 초기에는 물리치료와 약물치료 같은 보존적 치료로 증상 호전이 가능하다. 하지만 보존적 치료로도 통증이 계속되거나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관절내시경을 통해 어깨 힘줄과 충돌되는 견봉 뼈 부위를 다듬어 주는 견봉성형술을 시행하게 된다.
관절내시경은 피부를 크게 절개해 시행하는 종래의 수술과는 달리 관절 부위에 1㎝ 미만의 작은 구멍을 두세 개 만들어 직경 2~5㎜의 관절 내시경 및 관절내시경 수술기구를 관절 안으로 넣어 시행한다. 내시경 화면을 통해 관절 속 상태를 세밀하게 볼 수 있어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가능하다.

서 원장은 "어깨 충돌증후군이 심해 주변의 힘줄이 파열되었을 때는 끊어진 근육이나 인대를 봉합하는 수술을 해야 한다"며 "모든 질환이 그렇지만 이 질환도 치료시기를 놓쳐 증상을 악화시키기 보다는 조기에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 적절히 치료받는 적극적인 자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도움말=서창효 부산 프라임병원 원장>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어방지구 도시개발사업 체비지 매각 탄력김해 어방지구 도시개발사업 체비지 매각 탄력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