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시 "주촌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 동의 못 해"
  • 수정 2019.07.16 16:26
  • 게재 2019.07.09 16:16
  • 호수 430
  • 2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 지난 6일 김해시 내동 거북공원에서 열린 주촌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집회에서 시민들이 형광봉을 흔들며 반대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현동 기자


 거북공원서 대규모 반대집회
"전체 김해시민 건강권 위협"



김해 주촌면 덕암리 752번지 일대 민간업체 의료폐기물 소각장 추진과 관련 인근 주민들이 연일 대규모 반대 집회를 벌이고 있다.

김해시 주촌선천지구 김해센텀Q시티, 두산위브더제니스 아파트 주민 등 주촌면 주민 1500여 명은 지난 6일 오후 8시 내외동 거북공원에서 의료폐기물소각장 반대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주촌에서 집결해 거북공원까지 3㎞가량 가두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두고 "침출수 유출과 야생동물 등에 의한 2차 감염 위험, 악취와 분진, 다이옥신과 같은 치명적인 인체 유해물질 발생이 우려된다"며 "소각장 운영이 절대 안전하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 주촌만의 문제가 아니라 김해시민 전체의 건강권이 걸린 문제"라고 주장했다.

소각장 반경 5㎞ 안팎에 33개의 학교가 있고 서김해지역 주민 상당수가 인근에 거주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자신을 병원 근무자라고 소개한 한 주민은 "국내 의료폐기물 소각장 사업자는 100% 민간인이다. 이들이 영리를 추구하다 보면 안전한 처리를 장담할 수 없다"며 "소각장이 생기면 항생제 내성균이 가장 문제다. 냉장차량으로 폐기물을 이동시켜야 하는데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지난달 30일, 지난 6일에 이어 10일 오전 창원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도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해센텀Q시티 입주자대대표회 장병성 회장은 결의문을 통해 "아직 사업자 쪽에서 소각장 부지 계약을 하진 않았지만 70% 정도 동의를 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 허성곤 시장, 지역구 국회의원들, 시의원 등을 모두 만나 소각장 반대 입장을 확인했다"며 낙동강환경청과 김해시가 '긍정 검토'로 선회한다면 대정부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김해시는 "사업자가 아직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어 명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힘들다. 부동산과 땅 주인들 간 약 3000㎡ 부지의 거래를 놓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정도로 알고 있다"며 "시는 주민 불편이나 환경 문제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민이 반대하고 대다수가 공감하지 않는 시설이 김해에 들어서는 것을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폐기물 소각장 허가권자인 낙동강유역환경청 측도 "아직 관련 서류가 들어오지 않았고 사업자측에 의사를 타진한 결과 '내부 검토 중'이란 답변을 받은 정도"라고 밝혔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안전한 김해' 조성 위한 귀성길 교통안전 캠페인'안전한 김해' 조성 위한 귀성길 교통안전 캠페인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