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물안개'로 무더위와 말 건강 잡는다!
  • 수정 2019.07.11 10:46
  • 게재 2019.07.11 10:44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여백
▲ 야간경마가 시행 중인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의 경주마들이 물안개를 지나며 스트레스를 풀고 있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가 동물보호·복지를 위한 '동물복지 종합계획'을 마련한다고 밝힌 가운데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이하 부경본부)가 경주마 복지를 위한 행보에 앞장서고 있어 눈길을 끈다.

부경본부는 혹서기 경주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경주로 입·출입로에 '미세 물 분사기'를 지난 4일(목) 설치했다고 밝혔다. 미세 물 분사기는 시원한 물안개를 만들어 주위 열기를 흡수·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경기 후 열스트레스를 받은 경주마들은 경주로를 나갈 때 미세 물 분사기를 지나며 몸의 열과 스트레스를 식힐수 있다. 뿐만 아니라 경주마 호흡 안정에도 도움이 된다. 부경본부 동물병원 관계자는 "생리적으로 고온에 취약한 경주마의 경우 햇볕에 오래 노출되면 일사병이나 열사병 같은 온열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고 말했다.

분사기를 접한 부경 말관리사들은 "말들도 시원한 물안개를 맞고자 분사기 쪽으로 몸의 방향을 바꾸곤 한다"며 "경주마가 지나가는 곳곳에 확대 설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부경본부는 7~8월 야간경마를 맞아 경주마 워킹머신 보수, 개별출입문 교체 등 안전하고 쾌적한 말 사육을 위해 정형석 본부장이 직접 경주마 안전예방 현장 점검을 실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난해 마사회 모든 사업장 최초로 미세물 분사기를 시범 설치한 부경본부는 이달 중으로 렛츠런파크 부경의 모든 경주마사에 분사기를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경주마들이 경주전 한 시간 가량 머무르는 대기마사 뿐 아니라 마방으로 돌아갈 때도 일정 구간에 분사기를 설치해 쿨링다운 시켜주는 등 말 열사병 예방 및 복지향상에 도움이 되는 조치도 이미 완료했다.

한국마사회 정형석 부경본부장은 "부경본부는 최근 공원, 버스정류장 등에 폭넓게 설치되고 있는 물안개시스템을 지난해부터 선제적으로 도입해 확대 운영하고 있다"며 "경주마들이 여름을 건강하게 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SBS 집사부일체 ‘울’도 ‘담’도 없는 사부 장윤정의 빨간지붕 집 공개. 김치냉장고 속에는?SBS 집사부일체 ‘울’도 ‘담’도 없는 사부 장윤정의 빨간지붕 집 공개. 김치냉장고 속에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