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한은 기준금리 연 1.50%로 인하
  • 수정 2019.07.18 11:15
  • 게재 2019.07.18 10:52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연 1.50%로 전격 인하됐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오전 서울 태평로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기준 연 1.75%에서 0.25% 내린 1.50%로 인하하기로 했다. 기준금리 인하는 2016년 6월(1.25%로 0.25%p↓) 이후 3년 1개월 만이다.

그동안 기준금리는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에 0.25%p씩 올랐다.

이날 기준금리 인하는 시장의 예상을 깬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한은 안팎에선 기준금리 인하 시기로 이날보다 다음달 30일을 유력시했다.

금리인하 시기가 예상보다 앞당겨진 것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당초 전망을 크게 밑돌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한은은 지난 4월 올해 성장률을 2.5%로 전망했다. 그러나 18일 오후 발표될 수정 전망치는 2% 초반, 또는 2% 가까운 수준으로 대폭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

기준금리를 계속 동결하기에는 성장 둔화가 심각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 수출·투자·내수 부진에 고용 회복이 좋지 못한 가운데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을 막은 것도 금리인하 요인으로 꼽힌다.

시장 일각에서는 경기 상황에 따라 11월 말 금통위에서 0.25%p 더 내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금리를 섣불리 더 내렸다간 경기대응 여력이 바닥날 수 있다는 우려, 최근 집값 불안 조짐 등에 따른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