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아파트 복도 몰카 설치 비밀번호 알아내 절도
  • 수정 2019.07.18 11:13
  • 게재 2019.07.18 11:10
  • 호수 0
  • 0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아파트 복도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집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절도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창원시내 한 아파트 13층에 침입해 귀금속 등을 훔친 혐의(야간침입절도 등)로 A(36)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께 해당 아파트 13층과 6층 복도 천장에 화재감지기로 위장한 몰래카메라를 설치해두고 비밀번호를 알아냈다.

이어 A씨는 지난 9일 낮 12시 30분께 13층에서 범행한 직후 6층에도 침입했지만, 안에 있던 집주인과 마주치자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아파트 절도에 성공한 A씨는 16일 오전 4시께 거제시내 한 금은방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 귀금속 25점(877만 원 상당)을 훔쳤다가 결국 덜미를 잡혔다.

신고를 받은 거제경찰서는 현장 주변 CCTV 등을 분석해 A씨가 아파트 절도 때 탄 것과 같은 오토바이를 이용했다고 보고 마산동부경찰서와 공조해 A씨를 16일 오후 8시께 창원의 한 모텔에서 검거했다.

동종 전과가 있는 A씨는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