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클릭 UP 핫뉴스!!
이강인 폭탄 발언? "발렌시아 떠나고 싶다"
  • 수정 2019.07.19 09:42
  • 게재 2019.07.19 09:40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사진출처=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자 이강인(18)이 소속팀인 발렌시아(스페인)를 떠나길 원한다는 스페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18일(한국시간) '이강인이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했다'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이강인이 발렌시아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폭탄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미래의 주요 선수로 생각하고 8000만 유로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을 걸면서 다른 팀에 이적시키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며 "하지만 이강인은 자신에게 들어온 다른 팀들의 이적 제안을 발렌시아가 받아들이기를 원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스페인 국왕컵을 통해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인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유럽 무대 1군경기에 데뷔한 이강인은 올해 1월 발렌시아 1군에도 정식 등록됐다.

하지만 1군에 올라온 이강인은 출전 시간을 제대로 얻지 못했다. 발렌시아를 이끄는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의 구상에 포함되지 못해서다.

이런 가운데 이강인이 올해 FIFA U-20 월드컵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하자 다른 구단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스페인 언론은 아약스, 에인트호번(이상 네덜란드), 레반테(스페인), 에스파뇰, 그라나다, 오사수나(이상 스페인) 등의 팀들이 이강인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발렌시아는 이강인에 대해 '이적 불가' 원칙을 고수해왔고, 결국 이강인 측이 구단에 공식적으로 이적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