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부경 막강신예 '블루치퍼', 오너스컵 복수혈전 성공
  • 수정 2019.08.01 09:58
  • 게재 2019.08.01 09:56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여백
▲ '오너스컵' 우승을 차지한 '블루치퍼'와 정형석 부경본부장(맨 오른쪽) 등 경마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부경 최강마들이 참가해 이목이 쏠린 제13회 '오너스컵'(Owners Cup·GⅢ·1600m)에서 유현명 기수가 기승한 '블루치퍼'(부경·미국산·4세·김영관 조교사)가 우승을 차지했다.

블루치퍼는 지난 28일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제5경주로 열린 이번 경주에서 '킹오브글로리'(부경), '위너골드'(서울·미국산·4세·우창구조교사)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우승기록은 1분36초1. 2위는 같은 소속조 '백문백답'이 차지했다.

최근 홈그라운드에서 시행된 KRA컵마일·부산일보배·부산광역시장배에서 서울에 패한 부경은 이번 경주 우승으로 자존심을 챙겼다.

이날 경주 시작과 함께 발주대가 열리자 블루치퍼와 '에이스코리아'(부경·미국산·4세·울즐리조교사)가 스피드를 내세워 선두로 나섰다. 4연승에 도전하는 블루치퍼는 바깥쪽에서 경주 중반까지 선두경쟁을 펼쳤다.

블루치퍼는 결승선 직선주로에 접어들면서 힘을 더 내기 시작했다. 안쪽에서 위너골드가 맹렬한 추격전을 펼쳤지만 근성으로 경주 막판 거리 차이를 더욱 벌려나가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블루치퍼와 함께 우승의 영광을 안게 된 유현명 기수는 경주 직후 인터뷰에서 "우승까지는 기대하지 못했는데 경주마가 너무 잘 뛰어줬다"며 "특히 오늘 컨디션이 좋아 경주 초반부터 선행작전이 좋았다"고 말했다. 유현명 기수는 이번 우승으로 통산 996승을 달성해 부경 최초 1000승 달성 기수 타이틀에 한발짝 다가섰다.

블루치퍼와 백문백답 듀오의 대활약으로 이번 대상경주의 우승과 준우승을 모두 차지한 김영관 조교사는 "선두그룹에서 페이스를 유지하고 직선주로에서 승부를 걸 생각이었는데 작전이 주효했다"며 "향후 있을 대통령배, 그랑프리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너스컵 경주대회를 카메라에 담아내기 위해 미국 CNN에서 방문 촬영을 해 눈길을 끌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