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의료사각지대 없는 김해 만든다"
  • 수정 2019.08.06 15:01
  • 게재 2019.08.06 14:53
  • 호수 433
  • 9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김해시보건소의 마을주치의 사업이 농촌 지역 주민들의 호응을 얻고있다. 사진제공=김해시보건소


김해보건소 ‘마을주치의 사업’
상반기 2000여 명 진료 성과



김해시보건소의 '마을주치의 사업'이 의료사각지대를 없애는 첨병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 사업은 의료기관 접근성이 떨어지는 4개면(한림·생림·상동·대동면, 인구수 2만 2000명)을 대상으로 공중보건의, 한의사, 물리치료사, 간호사가 마을주치의가 되어 올 4월부터 진행 중이다.

보건소는 올 상반기까지 매월 2회 이상 36개 마을을 찾아가 주민 2071명의 건강을 살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보건소는 마을회관에 모인 1300명은 물론 거동이 불편한 771명은 직접 가정을 방문해 기초건강측정, 진료, 보건교육 같은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종학 보건소장은 "마을 주민 모두가 혈압, 혈당 측정에서부터 물리치료, 치매선별검사, 맞춤형 건강교육, 건강상담 같은 건강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의료사각지대 없는 김해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