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클릭 UP 핫뉴스!!
오연서 "명예훼손으로 구혜선 고소할 것" 강경대응 예고
  • 수정 2019.09.04 14:52
  • 게재 2019.09.04 14:50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배우 오연서(왼쪽)과 안재현. [사진제공=연합뉴스]


안재현과 이혼 문제로 갈등하고 있는 배우 구혜선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연서와 안재현의 염문설을 제기하자 오연서가 소속사를 통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즉각 반박했다.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4일 입장문을 내고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염문설과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이런 추측성 글을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의 행위는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구혜선은 이날 오전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자신과 안재현이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를 공개한 데 대해 관련 내용을 즉각 부인하며 "이혼 사유는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의 외도"라고 주장했다.

구혜선은 "안재현이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을 뿐"이라며 안재현의 외도를 증명할 수 있는 사진을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연서와 안재현은 오는 11월 방송예정인 MBC TV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함께 촬영하고 있다.

이 드라마는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집착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을 극복하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극이다.

오연서는 당찬 성격을 가진 열혈 체육 교사 주서연을, 안재현은 오만함이 하늘을 찌르는 이강우를 연기한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9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9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