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척추 분야 선진의술 ‘부산 힘찬병원’서 배웁니다"
  • 수정 2019.10.15 14:30
  • 게재 2019.10.11 15:24
  • 호수 442
  • 9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투르크메니스탄 의료진이 부산힘찬병원에서 연수를 받고 있다. 사진제공=힘찬병원

현지 의사 2명 부산힘찬병원서 연수
이수찬 원장 "각 국 의료발전에 기여"


상원의료재단 힘찬병원(대표원장 이수찬)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국제교류재단이 공동으로 시행하는 '한-투르크메니스탄 의료인력 교류 협력사업'에 선정됐다.

힘찬병원은 이에 따라 지난 1일부터 오는 25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 의료진 초청 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한-투르크메니스탄 의료인력 교류 협력사업'은 의료인력 교류와 네트워크 구축으로 우호적인 한-중앙아시아 보건의료 협력기반을 조성하고 국내 의료진출 인프라를 만드는데 목적이 있다.

힘찬병원을 방문한 연수생들은 투르크메니스탄 국제외상센터 소속 의사 2명이다.
이들은 4주 동안 부산힘찬병원에서 해외의료진 연수프로그램을 통해 관절, 척추의 앞선 의료기술을 배우는 것은 물론 다양한 임상사례를 통한 최신 치료 방법을 교육 받게 된다.

주요 커리큘럼으로는 '힘찬병원 의료진과 연수생 간의 심화 컨퍼런스', '외래진료 및 의료시스템 체험', '수술, 비수술 치료센터 참관' 등이다.

부산힘찬병원은 연수생들이 다양한 관절 질환 및 손상에 대한 질환 사례를 경험하고, 우수한 의료시스템을 최대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러시아어 전문 의료통역인을 배치했다.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각국 국민 건강 증진과 의료 질 향상에 기여하길 희망한다"며 "추후에도 연수생과 의료진과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네트워크 구축과 협력으로 각 국의 의료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더욱 활발한 교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6명 무더기 실형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6명 무더기 실형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