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0월 다섯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 수정 2019.10.30 11:37
  • 게재 2019.10.30 09:44
  • 호수 444
  • 9면
  • 현대철학원 제공(hera60007@naver.com)

60년생 사소한 이유로 시비·구설이 있을 수 있으니 마음가짐을 단정히 하라. 72년생 기분전환을 한다는 마음으로 분위기를 바꿔주자. 84년생 나와 가까운 관계에서 불협화음이 생길 수 있다. 96년생 일적으로는 막혔던 부분들이 해결되겠다.


61년생 무리한 일을 시도 하면 막힘이 있다. 73년생 테스트 기간이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듯. 나를 성장시키는 시간을 가져라. 85년생 소신 있는 태도로. 비전이 보이니 일할 맛이 난다. 97년생 큰 욕심 부리지 마시고 물 흐르듯 순행하는 마음 가지길.


62년생 신중한 결정을 해야 할지도 모른다. 현실적으로 판단해야. 74년생 상대방에게도 나를 대하듯 온화하게 미소 지어야 한다. 86년생 분명한 선을 그어야 할 때. 나를 살피고 관리하는 마음이 중요. 98년생 물건을 사고 팔 수 있는 좋은 기회.


63년생 하지 않아도 될 일을 하게 돼 후회할 일이 생길지도 모른다. 조심. 75년생 봉사정신으로 임한다면 편안한 시간이 될 것. 87년생 시행착오로 불편한 일이 생길수도 있다. 99년생 본인의 힘이 아닌 주변의 힘으로 일이 해결되는 한 주.


64년생 스스로를 자제하지 못하면 망신을 당할 수 있다. 큰일은 미루고 가화만사성에 힘써라. 76년생 아름다운 유혹에 현혹 된다면 곧 후회하게 될 것. 외부로부터 무장하라. 88년생 수고한 것들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 욕심을 내려놓고 주변과 화합.


53년생 소중한 사람에게 언행을 단정히 하라. 자칫 다툼이 생길 수 있다. 65년생 임금 앞에 신하된 마음 자세로. 77년생 힘들고 어려울 때 늘 가족의 힘이 있다. 이번 주도 서로에게 큰 도움이 되겠다. 89년생 인간관계에서 오는 서운함이 있을 수도.


54년생 마음 맞는 친구와 근사한 약속을 잡아보길. 66년생 화려한 외출을 할 듯. 어디에서든 즐겁고 유쾌한 시간을 가져라. 78년생 겁탈, 도둑을 맞을 수도 있다. 계획하지 않은 지출을 하게 될지도. 90년생 이왕 쓸 돈이라면 유용하게 쓰는 것이 좋다.


55년생 급하게 서둘러 변동을 하고자 하면 막힐 수가 있다. 치밀한 계획이 필요. 67년생 스스로를 잘 다스리지 못하면 주변 사람과 마찰이 있을 수 있다. 79년생 늘 반복되는 일상에 지칠 수도. 여행 계획을 짜보자. 91년생 님도 보고 뽕도 따고 즐거운 한 주.


56년생 충이 있을 때는 피하는 것이 상책. 혼자만의 시간을 가져보라. 68년생 다니면 다닐수록, 말을 많이 하면 할수록 남는 것이 없다. 80년생 주변의 불협화음이 나를 지치게 할 수도 있다. 92년생 심난할 때 일수록 자신의 주변을 잘 정리정돈 해야 한다.


57년생 혹 나에게 누군가 SOS를 친다면 도와라. 훗날 좋은  일로 화답이 올 것이다. 69년생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 남과 엮이는 일이 없도록 하라. 81년생 이번 주는 중요한 일은 미루는 게 좋겠다. 93년생 자신의 업무에 탄력이 붙으니 기분 좋은 시기.


58년생 기도하고 공부하는 마음으로 임하라. 이별의 기운이 있으니 조심. 70년생 나는 새가 그물망에 갇혀 꼼짝 달싹 못하듯 답답할 수 있다. 82년생 무엇이든 적정선이 있다. 넘치지 않도록 삼가고 조심. 94년생 희생하고 봉사하는 마음자세가 득이 된다.


59년생 몸조심 하는 한 주 보내야. 먼 곳으로 여행을 떠나도 좋겠다. 71년생 스스로 힘들고 스스로 위축될 수 있다. 밝은 사고와 밝은 에너지가 필요. 83년생 계획한 일이 아니라면 무리하지 말라. 95년생 잘한다고 한 것이 오히려 짐이 될 수 있다.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철학원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첫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첫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