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김해시 14개 농·축협 '도담킹 기업' 동참
  • 수정 2019.11.05 14:05
  • 게재 2019.11.01 09:48
  • 호수 445
  • 8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市 워라밸 확산 힘 보태
참여기관 68개로 늘어나


"일과 생활의 균형 확산으로 육아 걱정없는 직장 만든다."

김해지역 농·축협 기관들이 김해시의 워라밸(일·생활 균형문화) 확산을 위한 도담킹 기업에 동참했다.

시는 지난달 31일 농협 김해시지부에서 14개 농·축협과 도담킹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기업, 공공기관 등 54개 기관이 참여했고 이번 협약으로 총 68개 기관으로 늘어나게 됐다.

도담킹 기업은 어린 아이가 탈 없이 잘 크는 모습을 나타내는 순우리말 '도담도담'과 영어 '킹’(King)의 합성어다. 기업주가 휴가사용 활성화, 초과근무 감축 등 일·생활의 균형을 장려해 근로자들이 육아 걱정 없이 아이를 키우도록 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도담킹 기업 협약은 시가 인구정책의 하나로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작년 1월부터 시작한 일과 생활 균형문화 확산을 위한 것으로 시는 협약기관에 시의 체육시설, 가야테마파크, 낙동강레일바이크 이용료 할인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협약기관은 직장 내 일·생활 균형문화를 실천하고 홍보한다.

이런 가운데 시는 'With Us!' 인구정책을 펼쳐 4개 분야(보육·교육, 고용·경제, 주거·환경, 고령사회) 118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청년인구정책과 일·생활균형 지원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올해 경남에서 인구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9월말 기준 주민등록상 인구는 지난해보다 6661명이 증가한 54만 333명이다.

또 인구정책 캠페인송 홍보와 학생, 시민, 다문화가족, 기업, 시 직원에 이르기까지 맞춤형 인구교육을 실시하고 육아맘을 위한 힐링토크콘서트를 여는 등 결혼과 출산이 축복이라는 가치관 변화를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조현명 부시장은 "인구문제 극복을 위해 농·축협이 뜻을 같이 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사회 전반의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 오늘 협약식이 가정과 직장생활이 조화로운 사회환경 조성에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