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0%대 정기예금 재등장…2%대는 '귀한 몸'
  • 수정 2019.11.02 09:17
  • 게재 2019.11.02 09:06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금리가 0%대 정기예금이 늘어나고 있다. 일러스트=연합뉴스

금리가 0%대인 정기예금이 속속 늘어나고 있다. 2%대 상품은 '귀하신 몸'이 됐다.

한국은행의 '9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9월 한 달 간 은행권에서 새로 가입된 정기예금 가운데 금리가 1%를 넘지 않은 상품에 가입된 금액의 비중은 1.7%였다. 아직 비중이 미미하지만 조금씩 늘고 있는 추세다.

0%대 정기예금 비중은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치(연 1.25%)였던 2017년 10월 3.0%까지 올랐다가 같은 해 11월 한은이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인상한 후 사라지기 시작했다.

지난해 11월 한은이 기준금리를 1.75%로 한 번 더 올리자 금리 0%대 정기예금 비중은 올해 2∼3월 0.1%까지 낮아졌다. 시중은행들이 예금 이자를 조금씩 높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은이 지난 7월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금리 0%대 정기예금 비중이 다시 상승했다. 8월에는 한 달 전보다 0.5%포인트 오른 0.8%였고 지난 9월에는 1.7%로 더 뛰었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 은행들도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따라 내리곤 한다.

반대로 금리가 2%대인 정기예금 상품은 이제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