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 출신 골퍼 최혜진 5승째...대상, 다승왕도 확정
  • 수정 2019.11.03 17:10
  • 게재 2019.11.03 17:02
  • 호수 0
  • 0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김해 출신 프로골퍼 최혜진(20.사진)이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다섯번째 우승을 따내며 대상과 다승왕을 확정했다.

최혜진은 3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3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우승했다.

임희정(19)을 3타차로 따돌린 최혜진은 지난 6월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우승 이후 넉 달 만에 시즌 5승 고지에 올랐다.

이번 우승으로 대상 포인트 60점을 보탠 최혜진은 시즌 마지막 대회인 ADT캡스챔피언십 결과와 상관없이 대상 수상을 결정지었다. 대상은 신인이던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또 최혜진은 다승왕도 확정했다. 다승 2위 임희정이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해도 4승째이기 때문이다.

최혜진은 상금왕과 평균타수 1위도 유력하다.

이날 우승 상금 1억6천만원을 받은 최혜진은 지난주 장하나(27)에게 내줬던 상금랭킹 1위(12억4천314만원)를 되찾았기 때문이다.

최혜진은 장하나에 5천741만원 앞선 채 시즌 최종전에 나서게 돼 상금왕 경쟁에서 유리한 입지를 다졌다.

첫날 1타차 공동 2위, 둘째 날 1타차 단독 선두, 셋째 날 2타차 선두 등 순조롭게 우승을 향해 나아간 최혜진은 최종 라운드에서도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올해 3승을 거둔 신인 임희정은 3언더파 69타를 쳐 3타차 2위(12언더파 276)를 차지했고 역시 3타를 줄인 이다연(22)이 3위(11언더파 277타)에 올랐다.

3언더파 69타를 때린 조아연(19)은 공동 5위(9언더파 279타)에 올라 신인왕을 확정했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