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1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 수정 2019.11.13 09:36
  • 게재 2019.11.13 09:30
  • 호수 446
  • 9면
  • 현대철학원 제공(hera60007@naver.com)

60년생 본인 의사가 아닌 일에 개입하면 후회할 일이 생기기 쉽다. 72년생 주변의 불협화음으로 상황이 악화 될 수 있다. 신념을 굳건히 하길. 84년생 멘토 역할을 해 줄 사람을 주변에 둬라. 96년생 손실이 있을 수 있다. 액땜이라 생각하면 편할 듯.


 

61년생 큰 것을 바라면 힘들겠지만 작은 것들은 충전이 되는 한 주. 73년생 자중자애하지 않으면 잡음이 생길 수 있다. 삼가고 삼갈 것. 85년생 금전적인 여유가 생기니 즐겁다. 폼 나게 써도 좋을 듯. 97년생 울어도 하루, 웃어도 하루.
 


62년생 관계 속에서 고민이 해결 된다. 주변과 화합하는 여유가 필요. 74년생 일적으로 기대 했다가 누군가의 방해로 지연 될 수 있다. 86년생 귀인의 도움이 있는 시기. 여유를 갖고 일하라. 98년생 크고 작은 변화에 적응이 필요한 때.


63년생 급할 것 없다. 충전하는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 75년생 작은 일이 큰 사건을 만들 수 있다. 87년생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이 곧 큰 행복이다. 무탈한 일상에 감사하라. 99년생 조연이 아닌 주연이 되는 한 주가 되길.
 


52년생 귀담아 듣고, 실천하고, 느끼는 자세를 가져야 행운이 따른다. 64년생 뭔가를 시도하기엔 아직 적절하지 못하다. 유지하고 관리하는 것이 좋다. 76년생 마음을 잘 다스려야. 구설 피하고 딴 생각 하지 말기. 88년생 변동하고 싶지만 시기상조.


53년생 자신의 신념대로만 밀고가라. 사소한 일이 생기기는 하나 괜찮다. 65년생 새로운 일을 계획하기 보다는 현재를 유지하는 것이 이득. 77년생 최선을 다해 끝까지 매듭지어야 탈이 없겠다. 89년생 이번 주는 말을 가려해야 한다. 변동이 불가하다.


54년생 좋은 관계 속에서 웃을 일도 생기고 좋은 일도 생긴다. 66년생 양보하고 포용하라. 모나지 않은 처세술이 필요. 78년생 조급씩 안정이 찾아오고 있다. 서두르지 말라. 90년생 누군가의 도움으로 위기를 면하겠다. 안정된 마음자세로 범사 임하라.


55년생 마음 가는 대로 움직여도 될 듯. 굳이 서두르지 않아도 순리대로 되겠다. 67년생 남의 것을 탐내지 말고 차분하게 자기 관리하면 만사 오케이. 79년생 일적으로 진취적이다. 겸손 필요. 91년생 한꺼번에 일을 다 하려고 하면 시행착오가 생길 수 있다.


56년생 결과보다는 과정을 중요시하는 것이 좋다. 68년생 바쁜데 몸이 따라와 주질 않는다. 몸 상태를 살펴라. 80년생 수확하는 계절이니 풍성해서 좋다. 남의 일에는 무관심이 최고. 92년생 막힌 듯해도 흔들리지 않는다면 유지할 수 있다.


57년생 일상을 벗어나 멋진 가을을 벗 삼아 힐링 시간을 가져보라. 69년생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순 없다. 잘 병행해야. 81년생 억지로는 힘들다. 순리를 따르면 좋을 듯. 93년생 돈 잃고 사람 잃을 수 있다. 예스, 노를 분명히 할 것.


58년생 자신의 일에 집중한다면 좋은 결과가 따르겠다. 70년생 조바심 내지 말고 순서대로 순리대로만. 공부하는 마음으로. 82년생 주목받는 한 주. 재치와 지혜가 빛을 보는 시기. 94년생 뭐든 주저하지 말고 시작하라. 후회할 수도 있다.


59년생 집안에 신경 쓸 일이 생길지도 모른다. 모르는 사람은 경계해야. 71년생 가화만사성하라. 밖의 일보다는 가정에 이바지해야 할 때. 83년생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한턱 쏘는 것도 좋다. 95년생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당신은 잡을 수 있다.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철학원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첫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첫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