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경남도민일보배 짜릿한 역전승 거둔 닥터카슨, '최고마' 등극
  • 수정 2019.11.28 18:29
  • 게재 2019.11.28 18:27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여백
▲ 24일 펼쳐진 경남도민일보배에서 진겸 기수가 탄 닥터카슨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지난 24일 총상금 3억 원을 놓고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 열린 제14회 '경남도민일보배 대상경주'(혼합·2세·1200m)에서 '닥터카슨'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에는 외산 신예 기대주들과 국산 2세 강자들이 모여 눈길을 끌었다. 닥터카슨은 2억 4000만원의 고가마 '금아캐빌리'와 순발력 좋은 '시드니망치'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다. 짜릿한 역전 우승을 차지한 닥터카슨은 첫 대상경주 우승을 기록하며 앞날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출발신호가 울리자 닥터카슨은 탁월한 초반 순발력을 앞세워 선두권에 안착했다. 경마팬들의 가장 큰 기대를 모았던 금아캐빌리 역시 가벼운 발걸음을 보였다. 경주 중반까지 닥터카슨은 안정적으로 자리를 지키며 경주를 전개해 나갔다.

막판 직선주로에 들어서자 시드니망치가 가장 먼저 선두로 치고 나오며 스퍼트를 내는 듯 보였다. 바깥쪽에서 기회를 엿보던 닥터카슨은 결승선을 150m 남기고 시드니망치를 제치며 경마팬들을 흥분케 했다.

힘에 부치는 모습을 보이며 뒤쳐지기 시작한 시드니망치를 뒤로하고 닥터카슨은 역전우승에 성공했다. 2위와는 4마신(1마신=약 2.4m)차.

이날 경남도민일보배는 1200m 단거리 경주로 부산경남 2세마 중 누가 단거리 최강자로 자리 잡을 수 있을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경남도민일보배까지 2연승을 기록한 진겸 기수는 "워낙 쟁쟁한 말들이 많아 우승은 예상하지 못했다"며 "2, 3착 정도를 예상했는데 우승하게 돼 기분이 좋고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둘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둘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