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1월 첫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 수정 2019.12.31 14:28
  • 게재 2019.12.31 14:24
  • 호수 453
  • 9면
  • 현대철학원 제공(hera60007@naver.com)

60년생 스스로에게 속고 다른 사람에게도 속을 수 있으니 안팎으로 단속을 잘 해야 한다. 72년생 보이는 것에 현혹되지 말고 실리를 추구할 것. 84년생 옳고 그름을 분별할 줄 알아야 후회하지 않는다. 96년생 변동을 원한다면 서북방향은 피하라.


61년생 일의 진행이 원만한 것 같지만 막힘이 있을 수 있다. 무리수를 두지 말라. 73년생 범사가 불리하니 각별히 신경 써서 일신상의 문제가 없게 하라. 85년생 조급해 하지 말고 자신이 해야 할 일들은 직접 하도록. 97년생 기대가 크면 실망이 크다.


62년생 내 마음 따라 움직이는 한 주이니 선택은 본인이 할 것. 74년생 씀씀이도 살펴야 하고 몸의 컨디션도 살펴가야 할 때. 86년생 고민하지 말고 무엇이든 실천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98년생 큰 뜻을 품었다면 꼭 실천해보라. 이루어 질 것이다.


63년생 무례하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경거망동은 삼가는 것이 좋다. 75년생 한 발 양보하고 성실·진실한 행동을 보여야 한다. 87년생 애쓰는 만큼 결과가 크지 않다. 무리하지 말기. 99년생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을 수 있으니 자만하지 말 것.


52년생 일적으로는 만족하나 흉사가 있을 수 있다. 살펴가도록 하라. 64년생 명예와 재물운이 상승하니 경사다. 76년생 집안 어른의 안부도 살펴보고 자신의 건강 상태도 체크해야 할 때. 88년생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해 소신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


53년생 변동을 생각한다면 다시 한 번 꼼꼼히 살펴라. 65년생 일적으로 무리수를 둘 필요 없다. 유지하고 관리하는 차원으로 임하라. 77년생 귀인의 도움이 필요하면 서북 방향에서 해답을 찾으라. 89년생 재관운이 임하니 남녀 인연이 따르는 한 주.


54년생 간절히 원하면 반드시 이뤄진다. 66년생 묵언이란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는 것이다. 이번 주는 묵언 수행으로 액을 막으라. 78년생 안팎으로 치이니 괴롭다. 져주는 게 이기는 것임을 명심. 90년생 재물을 탐하면 불리해진다. 욕심 버리면 무탈.


55년생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형국이니 범사 조심해야 한다. 67년생 집안에 흉사가 있겠지만 만인이 서로 도와 해결하니 감사하라. 79년생 마음이 즐겁다. 일도 사랑도 모두 순탄. 91년생 욕심으로 모든 일이 다 되는 것은 아니다. 근면·성실하라.


56년생 준비는 하되 아직 실행할 때는 아니다. 모든 것을 준비하는 자세로. 68년생 작은 것이 무너지면 큰 것이 덩달아 무너지는 법. 내실을 견고히. 80년생 이 또한 지나가리라,  하는 마음으로. 아직은 시기상조. 92년생 서두르지 말고 순서대로 차근히.


57년생 일의 진행이 원활치 않더라도 꼼수를 쓰면 오히려 더 불리해진다. 흐름대로. 69년생 하나가 풀리면 모든 게 일사천리. 서두르지 말고 내실을 더 튼튼히 하라. 81년생 늘 겸손하고 덕을 베풀라. 93년생 행과 실이 일치해야 꿈이 이루어진다.


58년생 뜻은 이루나 건강을 해칠까 두렵다. 예방해야. 70년생 일의 대가가 적지만 그런대로 만족하는 한 주. 82년생 동료나 형제지간에 신경 쓸 일이 생길 수도. 충돌은 피하라. 94년생 꿈이 크지만 원칙을 고수하고 끝까지 노력한다면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


59년생 소통하는 한 주를 보내야. 소통은 윤활유이다. 71년생 마무리하는 마음으로. 뭔가를 시도한다는 것은 시기상조. 83년생 횡재수는 있으나 들어오면 곧바로 쓸 일이 생긴다. 95년생 반쪽 같은 친구가 있다면 이심전심으로 통할 것. 좋은 시간을 공유해보라.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철학원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7월 둘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7월 둘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