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1월 둘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 수정 2020.01.08 09:58
  • 게재 2020.01.08 09:53
  • 호수 454
  • 9면
  • 현대철학원 제공(hera60007@naver.com)

60년생 뜻하는 바를 실천하는 한 해. 계획을 실행에 옮기면 좋을 듯. 72년생 귀인의 도움으로 하는 일들이 호전돼 모처럼 즐거운 한 주가 되겠다. 84년생 주변의 도움으로 일이 하나씩 해결되는 시기. 96년생 뜻을 같이하는 사람과 도움을 주고받을 수도.


61년생 관재구설이 아니면 문상을 갈 일이 생길수도 있겠다. 73년생 금전을 지출할 일이 있다면 아까워 말고 쓰는 것이 좋다. 85년생 올해 마지막 변동의 기회. 계획한바 있다면 실행해도 괜찮다. 97년생 건강 조심. 자신을 잘 다스려야 중도하차가 없다.


62년생 성급해 하지 말고 초지일관 흔들림 없이 집중하라. 74년생 몸과 마음을 단정히. 주변과 얽히는 것은 삼가야. 86년생 이래 볼까, 저래 볼까 궁리하겠지만 실속 없으니 유지하고 관리하라. 98년생 꾸준히 노력했다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겠다.


63년생 횡재수 있을 듯. 본분에 더욱 충실히 할 것. 75년생 예민한 한 주. 마음을 잘 다스려서 주위와 부딪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 87년생 유지하고 관리한다면 무탈하다. 허리운동 열심히 하기. 99년생 놀 줄 아는 사람이 성공한다. 사교하기 좋은 때.


52년생 일시적인 도움을 얻을 수는 있지만 너무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다. 64년생 부부 건강 체크하기. 분리보다는 화합하라. 76년생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야 한다. 88년생 민감한 한 주가 될 수 있다. 주변과 화합하고 양보하는 시간 보내라.


53년생 이전에 변동을 하지 못했다면 지금이 마지막 기회다. 65년생 하던 일이 원만하게 성취될 수 있다. 77년생 투쟁해야 얻는 격. 원칙을 지킨다면 무리수는 없을 듯. 89년생 횡재수가 있다. 복권 한 장 정도는 좋다. 그 외는 오히려 손재가 따르니 삼갈 것.


54년생 물·불·차 조심하라. 66년생 주위사람들로 인한 번잡함이 따른다. 운전 조심할 것. 78년생 액으로써 지출하는 것보다는 덕으로 베푸는 지출을 한다면 큰 액은 면하겠다. 90년생 추진하는 일마다 좋은 성과가 있는 한 주다. 최선을 다하라.


55년생 뜻을 보류하고 1월이 조용히 지나가도록 집중하라. 67년생 주변사람들과 경쟁하지 말고 배려하는 마음으로 한 주를 보낸다면 막힘이 없겠다. 79년생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일의 진행이 지연될 수 있다. 91년생 체면유지는 되는 한 주다. 체통은 지키자.


56년생 멀리 보고 준비한다면 뜻을 이루게 될 것이다. 68년생 변동운이 4·8·12월에 있다. 지금부터 준비하면 좋은 결과 있을 듯. 80년생 직장인은 승진, 사업자는 계약이 성사되는 한 주. 92년생 귀인의 도움도 있겠고 일적인 부분도 막힘이 없겠다.


57년생 네 마음이 내 마음. 의견이 통해 서로 도울 일이 있을 수도. 69년생 서두르지 말고, 하나 마무리한 후 또 하나를 시작하라. 81년생 금전운은 속전속결이 좋다. 주식도 단타가 좋다. 93년생 누군가 소개팅을 주선한다면 무조건 받아 들여라. 


58년생 진짜 내 마음과 가짜 마음이 공존하는 한 주. 중심을 잃지 말라. 70년생 틀어진  관계를 회복하기 좋은 시기. 용기를 내어 보라. 82년생 하고 있는 일에 소신을 가지고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결과 기대된다. 94년생 내가 느끼는 감정을 무시 말고 인정하라.


59년생 해답을 멀리서 찾지 마라. 관계와 일, 모든 것은 가까운 곳에서 이뤄진다. 71년생 금전운이 자신에게 유리하게 돌아간다. 최선을 다 해보길. 83년생 첫술에 배부르진 않아도 기다리면 다 내 것이 된다. 95년생 사랑의 확신으로 한마음이 된다.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철학원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