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우한 폐렴’ 국내 세 번째 환자 발생
  • 수정 2020.01.26 10:39
  • 게재 2020.01.26 10:32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국내 세 번째로 발생했다.

26일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중국 우한시 거주자인 이 환자는 입국 후 의심 증상으로 25일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해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도 명지병원에 격리된 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첫 번째 환자인 35세 중국인 여성과 두 번째 환자인 55세 한국인 남성을 포함해 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 세 명은 모두 중국 우한시에서 귀국한 이들이다. 첫 번째 환자는 지난 19일 여행 차 인천공항으로 입국했고, 두 번째 환자는 22일 상하이를 경유해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김해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