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나침반
국민을 대변하는 목소리나침반
  • 수정 2020.02.11 15:27
  • 게재 2020.02.11 15:26
  • 호수 458
  • 11면
  • 김해뉴스 독자위원·전 이두희 김해시테니스협회 회장(report@gimhaenews.co.kr)
▲ 김해뉴스 독자위원·전 이두희 김해시테니스협회 회장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일련의 행위를 보면 참으로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완장이라는 표현을 해서 좀 그렇긴 하지만 완장을 채워주면 그 완장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열심히 일하라고 채워준 것인데 결국은 권력에 충성하는 것으로 둔갑해 버리는 최근의 사태들을 보면서 국민을 무시해도 너무 무시하는 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감금을 하고 폭행을 해야만 독재일까? 필자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필요에 따라 그때그때마다 권력에 유리하게 법을 적용하고, 심지어 힘의 논리로 그 법까지 바꾸어 버리는 것 또한 독재인 것이다. 여태껏 국민의 알권리라며 그토록 목소리 높이던 자들이 권력을 잡고 나니 권력에 미치는 영향에 따라 그때그때 달라지는 그들의 처사에 너무나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조국 일가의 부동산 투기, 입시비리, 사모펀드 의혹에 이어 최근에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에 대한 정황까지. 너무나도 많은 의혹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어도 정부와 집권여당의 대응자세는 너무나도 편향적이라 국민들에게 극도의 정신적 혼란과 심리적 고통까지 안겨주고 있다. 이런 일련의 사건들을 보면서 국민들은 이 정부가 공수처 설치에 왜 그렇게 사활을 걸었는지에 대해 의문점을 가지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 

며칠 전 민변 소속의 권모 변호사는 이런 글을 남기기도 했다.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여'를 외치던 세력들이 김기춘 공안검사의 파렴치함을 능가하고 있다. 민주화 세력은 독재정권을 꿈꾸고 검찰은 반민주주의자들에 저항하는 듯한, 이 괴랄하고 초현실적인 상황에 대해 책임 있는 발언을 해야 할 사람은 입을 꾹 닫고 여론이 잠잠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참으로 용기 있는 행동에 큰 감동의 박수를 보낸다. 최근의 이러한 동조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분이 바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다. 소위 진보라며 정의로운 척 깨끗한 척 하던 일부 인사들의 이중성과 위선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그들의 위선을 만 천하에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있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잘못에 대해서는 그토록 큰 목소리로 심판을 외치던 그 세력들이 왜 이 정권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그토록 침묵하는가? 우린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는데 그 이유는  그들이 이미 기득권 세력이 되었기에 뭔가 지켜야 할 것들이 많이 생긴 게 아닐까 싶다.

그들이 지킬게 많아서 침묵으로 일관한다면 그들은 더 이상 정의와 공정을 외쳐서는 안 되고, 또 그들은 국민 앞에 나서서 더 이상의 여론 호도를 하지 않아야 한다.

국민들은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많은 학습으로 인해 진보라고 하는 그들의 민낯을 너무나도 생생하게 보아왔기 때문에 그들이 반성하지 않고 그들만의 울타리를 친다면 국민들은 더 이상 그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민주주의와 사회 정의를 외치던 사람들의 생생한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오길 기대해 본다.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뉴스 독자위원·전 이두희 김해시테니스협회 회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주촌면 부경축산에서 화재 발생김해 주촌면 부경축산에서 화재 발생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