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중앙병원·복음병원·진영병원 '국민안심병원' 지정
  • 수정 2020.02.27 18:10
  • 게재 2020.02.26 13:19
  • 호수 0
  • 0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 정부가 호흡기 환자 전용 진료구역을 운영하는 '국민안심병원'을 전국 91개소 지정했다. 김해시는 진영병원과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 2곳이 지정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부가 호흡기 환자와 비호흡기 환자의 진료 과정을 분리한 '국민안심병원'을 91곳 지정했다.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국민안심병원 신청을 받고 지금까지 전국에서 91개 병원을 지정했다.

김해는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과 김해복음병원,진영병원 등 3곳이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이밖에도 창원시 진해구 연세에스병원, 마산회원구 청아병원과 진주시 진주바른병원까지 5곳이 경남 내 국민안심병원에 포함됐다.

부산광역시는 좋은삼선병원, 영도병원, 대동병원, 화명일신기독병원, 좋은문화병원, 부민병원, 한양류마디병원, 해운대부민병원, 서울메트로병원 등 9곳이다.

국민안심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병원 내에서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호흡기 환자 전용 진료구역을 운영하는 의료기관이다.

국민안심병원 명단은 보건복지부, 병원협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 등에 공개된다.

중대본 관계자는 "암과 심장질환과 같이 호흡기 질환이 아닌 환자들은 국민안심병원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차단했다는 점에서 안심해도 된다"며 "국민안심병원을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코로나19 확진자 잇따라 발생김해 코로나19 확진자 잇따라 발생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