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클릭 UP 핫뉴스!!
김경수 지사 “9월 신학기제 검토해볼 만”
  • 수정 2020.03.22 11:41
  • 게재 2020.03.22 11:37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김경수 경남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더 늦어지면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볼 만하다고 21일 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융감독원장을 지낸 김기식 더미래연구소 정책위원장이 KBS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개학 연기에 따라 국제적 기준 맞는 신학기제를 검토하자"고 한 제언을 소개하며 동조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3월에 개학하는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일본과 호주밖에 없다""코로나19로 개학이 더 늦어진다면 이참에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긴 여름방학 동안 새학년을 위한 충분한 준비시간도 가지고 지금처럼 애매한 2월 봄방학 문제도 해결하고 다른 선진국과 학기가 일치되니 교류하거나 유학을 준비하기도 당연히 좋아진다"9월 신학기제의 장점을 설명했다.

하지만 "많은 장점에도 그동안 검토만 하고 책상 서랍에 들어가 있던 정책을 이번 기회에 본격 검토해 매년 단계적으로 조금씩 늦춰서 23년에 걸쳐 9월 학기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정부에서 검토할 때가 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한풀 꺾이는 대로 교육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공론화를 거쳐 추진 여부를 정하면 좋겠다""코로나19 위기를 대한민국이 그동안 풀어내지 못했던 구조적 문제를 풀어내는 기회로 삼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4월 첫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4월 첫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