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봄철 미세먼지, 예민한 경주마들의 대처법은?
  • 수정 2020.04.02 14:17
  • 게재 2020.04.02 14:16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여백
▲ 경주마들에게 사료가 제공되는 모습.


꽃샘추위가 지나가고 봄이 찾아오면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매년 이맘때면 면역력을 지키기 위한 음식이나 운동 등이 주목을 받곤 하는데, 사람뿐만 아니라 경주마들도 미세먼지가 많은 봄에는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준비활동을 한다.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장 김홍기)에서 경주마들의 미세먼지 대처법에 대해 설명했다.

미세먼지는 입자가 작아 호흡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폐 속 깊은 곳, 혈액 속까지 침투할 수 있다. 경주로를 달려야 하는 말들에게는 치명적이다. 경주마들은 하루 평균 20~30L의 물을 섭취하면서 호흡기를 보호한다. 물은 미세먼지가 경주마들의 호흡기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것을 예방할 뿐만 아니라 해독작용과 혈액순환 등의 효과도 함께 가져다준다.

자가 면역력을 기르기 위해 특별 보양식을 섭취하기도 한다. 경주마들은 주로 곡물(통밀)과 건초 등으로 식사를 하지만 체력보강을 위해 미네랄이 함유된 특별 사료를 먹는다. 여기에 홍삼이나 인삼가루를 첨가해 완벽한 식단으로 건강관리를 한다. 또한 수영이나 러닝머신 같은 기구운동을 곁들여 봄철 면역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관리받는다.

렛츠런파크 부경 동물병원 서유진 팀장은 "미세먼지, 황사 등으로 인한 호흡기 질환은 경주마들의 경주능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며 "경주마의 봄철 체력·건강관리를 위해 영양제를 제공하는 등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경남경마공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9일까지 경마시행과 사업장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특별방역 실시, 외부인 출입통제 등 바이러스 감염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신규 아파트 '반값 전세' 타격김해 신규 아파트 '반값 전세' 타격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