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축소 진행
  • 수정 2020.05.19 13:34
  • 게재 2020.05.19 13:33
  • 호수 472
  • 1면
  • 조주영 인턴기자(report@gimhaenews.co.kr)
▲ 지난해 치러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 추도식. 김해뉴스DB

23일 공식 초청자 100여명 대상
재단 측 "온라인 생중계 시청을"



오는 23일 김해 봉하마을에서 거행되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규모가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대폭 축소됐다. 
 
노무현 재단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차원에서 올해 추도식을 유족과 재단 임원, 정당 대표 등 100여 명만 참석하는 행사로 치르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공식 초청 대상이 아니면 추도식장에 입장할 수 없다.
 
대신 재단은 홈페이지(http://presidenthouse.knowhow.or.kr)와 유튜브 등을 통해 추도식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참배를 희망하는 일반 추모객은 오후 1시 30분, 3시, 4시 등 세 번에 걸쳐 공동 참배에 참여할 수 있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부득이하게 추도식을 축소했다"며 가급적 봉하마을을 찾지 말고 온라인 생중계 영상을 시청해줄 것을 당부했다.
 
추도식에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추도사를 낭독하고 재단이 자체 제작한 영상 '노무현의 리더십'과 시민 207명이 참여한 특별 영상 '2020 시민합창-대통령과 함께 부르는 상록수'가 상영된다. 
 
김해뉴스 조주영 인턴기자 report@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주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5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5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