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클릭 UP 핫뉴스!!
코로나19 장기화·재유행 가능성
  • 수정 2020.06.18 14:49
  • 게재 2020.06.18 14:44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당국, 폭발적 확산 가능성 준비
18일 신규 확진자 59명 늘어

정부가 코로나19의 장기 유행 가능성을 기정사실로 하고 '장기화' 뿐만 아니라 '재유행'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방역 체계 정비에 나섰다. 

이는 대구에서처럼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재유행 상황도 배제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정부는 특히 재유행을 막기 위해 최대한 '억제 전략'을 펴나가되 비상 상황이라고 판단될 경우 현재 수도권에만 적용하고 있는 강화된 방역조치를 수도권 인근으로, 필요시 더 나아가 전국으로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8일 백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다. 소멸하지 않고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와 재유행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의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신규 확진자 30∼50명 수준의 '장기화'와 함께 확산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재유행' 두 가지를 다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는 산발적인 집단감염을 최대한 막는 억제 전략이 가장 중요하고, (만약) 재유행이 오면 피해를 최소화하는 전략으로 장기화에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로서는 '게임 체인저'(판도를 일거에 바꿀 조치)가 될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시기를 가늠할 수 없는 데다 심지어 일각에서는 2∼3년은 더 기다려야 한다는 예측까지 나오는 상황이라 코로나19의 장기화 또는 재유행 가능성에 대비하는 것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숙제라는 것이 방역당국의 입장이다.

윤 총괄반장은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확진자 급증의 기미가 보이면 (사망자 최소화 등) 피해를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자원을 분배하고, 또 이대로 계속 간다면 방역현장과 의료진의 피로도가 높아지기 때문에 이를 감소할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9명 늘어 누적 1만2257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가 50명대를 나타낸 것은 지난 12일(56명) 이후 6일 만이자 이달 들어서만 5번째다.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체계의 기준선인 '50명 미만'을 다시 넘은 것이다.

한편 방역당국은 수도권 집단감염이 4월 말과 5월 초 '황금연휴'(4.29∼5.5)를 거치면서 더 확산했다는 판단에 따라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이 코로나19 재유행 여부를 가늠하는 분기점이 될 수도 있다고 보고 다각도의 대책을 마련 중이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