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시, 중기 근로자 복지향상 공동근로복지기금 출연
  • 수정 2020.06.27 12:36
  • 게재 2020.06.27 12:31
  • 호수 0
  • 0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 경남 사천시에 본사가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내 항공기개발센터. 사진제공=KAI, 연합뉴스

경남도·KAI 등과 32억 원 조성
지자체 출연은 전국에서 처음
건강검진비, 학자금 등 지원키로

김해시가 지역 내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복지향상을 위해 공동근로복지기금에 출연했다지자체가 이 기금에 출연한 것은 처음이다.

경남도는 사천시, 창원시, 진주시, 김해시 등 4개 시와 함께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협력업체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에 6억 원을 출연하고 26KAI 사천 본사에서 'KAI 하나로 공동근로복지기금 출연 협약식'을 했다.

이에 따라 KAI 하나로 공동근로복지기금은 32억 원이 조성됐다.

KAI에서 5억 원, 20개 협력업체에서 5억 원, 경남도와 4개 시에서 6억 원(2억 원, 사천시 2억 원, 창원시 1억 원, 진주시 7천만 원, 김해시 3천만 원)을 출연했고, 근로복지공단이 매칭 자금으로 국비 16억 원을 출연했다.

공동근로복지기금에 지자체가 출연한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공동근로복지기금은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2018년 고용노동부 통계자료를 보면 300명 미만 기업의 월평균 복지비용은 14만 원이지만 300명 이상은 32만 원 수준으로 2배 이상 격차를 보인다.

고용노동부는 이런 격차를 완화하려고 작년 연말 '공동근로복지기금'에 대한 큰 폭의 지원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국비 지원 한도를 출연금액의 50%에서 100%로 상향하고 지원 기간도 3년에서 5년으로 늘리는 데다 관할 지자체가 공동근로복지기금에 출연 시 6억 원 한도 내에서 100% 매칭해 추가 지원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에 따라 이 기금을 통해 김해 등 KAI 협력업체 20개사 1778명 직원은 '건강검진비, 명절휴가비, 학자금 지원' 등을 생활 원조 형태로 1명당 170만 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기금법인은 우선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1778명에게 1명당 20만 원씩 지역사랑 상품권을 지급할 계획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경남도는 자발적으로 상생 협력 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도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현호 KAI 사장은 "기금 출연을 통해 중소협력사가 겪는 고통을 분담하고 국내 항공우주산업 생태계의 유지와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