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Book) 책 단신
2020년 7월 첫째주 책 단신
  • 수정 2020.07.07 14:13
  • 게재 2020.07.01 09:10
  • 호수 478
  • 6면
  • 부산일보 제공(report@gimhaenews.co.kr)

파르티잔 극장

손홍규 지음
문학동네
368쪽 / 1만 4500원.


1930년대 말부터 해방공간을 거쳐 한국전쟁에 이르는 시기를 배경으로 연극과 무대를 향한 매혹을 공유하며 한몸처럼 이어진 희수와 준의 운명을 그린 장편소설. 불행한 역사의 굴레 속에서도 서로를 위해 비극을 감당하며 끝내 사랑과 존엄을 포기하지 않는 두 사람의 자취를 보여준다.
 


 

조선의 권력자들

조민기 지음
책비
396쪽 / 1만 9800원.


임진왜란 이후 왕 못지않은, 때로는 왕보다도 막강한 권력으로 시대의 흥망성쇠를 만들어간 권력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이이첨, 김자점, 송시열, 홍국영, 김조순, 흥선대원군, 명성황후, 김홍집 등 8명의 권력자들이 어떻게 권력을 쥐어 사용했고, 그 결과가 어떻게 조선의 흥망성쇠로 이어졌는지를 설명한다.


 

싸우는 여성들의 미술사

김선지 지음
은행나무
304쪽 / 1만 6000원.


르네상스 시대 최초의 여성 조각가 프로페르치아 데 로시, 17세기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풍속화가 유디트 레이스테르, 여성의 공간과 세계를 그린 인상주의 두 거장 베르트 모리조와 메리 카사트 등 르네상스부터 현대 미술의 태동까지 여성 미술가 21명의 삶과 예술을 생생하게 담았다. 
 


 

조선영화라는 근대

정종화 지음
㈜박이정
472쪽 / 2만 4000원.


1901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의 근대 영화 역사를 정리한 책이다. 처음 한반도에 영화 매체가 소개된 1901년을 시작으로, 조선영화의 역사를 크게 초창기, 무성영화 전기, 무성영화 후기, 발성영화기, 전시체제기로 구분하고 시기별로 제작환경, 영화담론, 영화인과 작품을 소개한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일보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