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시,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탈출
  • 수정 2020.07.01 10:33
  • 게재 2020.07.01 10:21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김해시가 2년 10개월 만에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됐다. 사진은 김해시가지 전경. 사진제공=김해시

2017년 8월 지정 2년 10개월 만에 해제
5월말 기준 미분양 주택 319세대 불과
도시 인프라 확충 등 주택 수요 견인
향후 분양보증 수월 주택시장 활력 전망

 
김해시가 6월 30일자로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됐다. 2017년 8월 지정 이후 2년 10개월 만이다.

김해시에 따르면 작년 5월 2097세대에 이르던 미분양 주택이 올 5월 기준 319세대로 12개월간 전체 미분양 물량의 85%에 달하는 1778세대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개월간 김해 미분양 추이를 보면 작년 5월 2097세대에서 6월 2061세대, 7월 2019세대, 8월 1981세대, 10월 1833세대, 11월 1694세대, 12월 1341세대, 올 1월 1085세대, 2월 838세대, 3월 732세대, 4월 625세대, 5월 319세대로 매월 감소했다.

특히 올 5월 한 달 동안 전월 대비 50% 가까운 미분양이 해소되면서 미분양관리지역 해제 기본 요건인 미분양 주택 수 500세대 미만으로 떨어졌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미분양 주택 수가 500세대 이상인 시군구 중 △미분양 증가 △미분양 해소 저조 △미분양 우려 △모니터링 필요의 4가지 요건 중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지역을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매월 선정해 공고한다.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경우 사업자가 분양보증을 발급 받으려면 예비심사 또는 사전심사를 받아야 해 분양보증을 발급 받기가 까다로워진다. 김해의 경우 이번에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되면서 분양보증이 수월해질 전망이다.

이번에 미분양관리지역에서 벗어난 데에는 미분양 해소를 위한 김해시의 노력도 한 몫 한 것으로 평가된다.

시는 조례를 개정해 주상복합시설의 주거 비율을 제한하고 용적률을 하향 조정하는 한편 주거지역 내 공동주택 층수를 하향 조정했다. 사업성이 불투명한 지역주택조합 설립인가를 제한하는 등 공동주택 공급 물량도 관리했다. 

시 관계자는 "김해는 도시 인프라가 지속적으로 확충되고 인근 대도시인 부산, 창원과 가까워 정주 환경이 좋은 매력적인 도시이기 때문에 주택 수요가 많은 것 같다"며 "3년 가까이 지정되었던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된 만큼 주택시장에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