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 가야문화축제 올해 안 열린다
  • 수정 2020.07.20 17:09
  • 게재 2020.07.11 12:23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가야문화축제 개최가 올해 취소됐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가야문화축제의 수로왕행차 모습.

코로나19 지속 속 시민 건강·안전 위해
김해시 내년 축제 준비 만전 기하겠다

가야문화권 대표축제인 가야문화축제가 결국 취소됐다.

김해시는 수도권과 호남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지속되고 해외유입 확진자도 계속 증가하는데다 가을 확산세가 증가할 우려가 있어 시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종 취소 결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제44회 가야문화축제는 당초 수로왕에게 제를 올리는 춘향대제에 맞춰 43일부터 7일까지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향대제에 맞춰 1029일에서 111일까지 개최하는 것으로 연기돼 있었다.

시는 그러나 가야문화축제가 수로왕행차 퍼레이드, 수로왕대제, 김해줄땡기기 같은 접촉형 프로그램, 면역력이 취약한 어린이 대상 다양한 체험행사, 대규모 인원의 행사 참여 등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매우 높아 고심 끝에 취소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가야문화축제를 오랫동안 기다려온 시민들께 아쉬움을 드리게 돼 매우 안타깝지만 시민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불가피하게 축제가 취소되었지만 내실 있고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할 수 있는 도약의 기회로 삼고 내년도 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