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종합운동장 새롭게 ‘확’ 바뀐다
  • 수정 2020.07.21 12:08
  • 게재 2020.07.14 00:04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오는 2024년 제105회 전국체전 주경기장으로 쓰일 김해종합운동장이 확 바뀐다. 개선안 조감도.

체전 주경기장 기본설계 개선안 마련
김해시, 상징성·활용성·수익성 등 지향
친환경 시민친화 복합스포츠타운 기대
이달 실시설계 후 12월께 최종 확정

오는 2024년 제105회 전국체전 주경기장으로 쓰일 김해종합운동장이 확 바뀐다.

기존 기본설계안을 바탕으로 개방감과 시민 접근성을 높였으며, 가야왕도 김해의 정체성을 곳곳에 도입했다. 이를 통해 친환경적이면서 편의성과 수익성을 두루 갖춘 국내 유일의 종합운동장 건립을 지향키로 했다.

김해시는 전국체전 주경기장으로 쓰일 김해종합운동장이 상징성과 활용성, 수익성을 고루 갖춘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기본설계 개선안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 김해종합운동장 개선안 투시도.

시는 지난 4월 경상남도 지방건설기술심의에서 남양건설() 컨소시엄이 제시한 기본설계안에 대해 시의회, 체육회, 시민 등 다양한 지역 의견을 수렴하고 타 지자체 종합운동장 사례를 벤치마킹해 입지여건에 최적화된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개선된 기본설계안은 산지와 접한 동고서저 경사지형 여건을 최대한 활용하고 산지의 특성을 잘 살려 친환경적이면서 편의성과 수익성을 두루 갖추기로 했다.

전면부는 커튼월을 통해 협소한 부지의 개방감 향상과 시민들과 소통하는 투명한 공공체육시설을 상징했다. 내부 공간 또한 높은 층고와 가변벽체로 전국체전 후 전문·생활체육시설뿐만 아니라 수익형 임대시설 유치와 여가·휴식·문화공간으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관람석 상부는 지붕과 함께 친환경 태양광을 설치해 경관 개선과 에너지 절감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도록 했다.

▲ 김해종합운동장 당초 조감도.

광장은 최대한 넓게 확보해 각종 행사, 야외공연, 버스킹 등 시민들이 다양한 여가·놀이·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운동장 보행 접근성 향상을 위해 엘리베이터 증설, 숲속 산책로 추가 등 주민 편의성을 높였다.

이와 더불어 가야왕도 김해의 정체성을 담은 디자인을 기본설계 곳곳에 도입했다. 금관가야의 왕관을 모티브로 해 지붕 강관 프레임을 형상화했으며 서측광장(해오름광장)은 허왕후 신행길 설화를 바탕으로 바닷길을 바닥분수와 유선형 바닥패턴으로 표현했다.

시는 이번 개선안을 통해 지속 가능한 문화·체육복합시설뿐만 아니라 지역을 대표하는 명소로서 시민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친환경 시민친화형 복합문화스포츠타운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시는 이번 기본설계 개선안을 바탕으로 이달부터 실시설계에 착수하고 오는 12월 경상남도 지방건설기술심의에서 실시설계 적격 여부 심의를 거쳐 설계안을 최종 확정한다.

시 관계자는 실시설계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김해종합운동장의 새로운 변화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