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7월 셋째 주주간 운세
  • 수정 2020.07.15 11:14
  • 게재 2020.07.15 11:02
  • 호수 0
  • 0면
  • 현대철학원 제공(hera60007@naver.com)

60년생 반복되는 운은 실력이고 반복되는 실패는 습관이라는 사실을 명심할 것. 72년생 말은 그 사람이 내보내는 마음의 향. 84년생 빨리 부자가 되려는 욕심이 생기면 올바른 판단을 할 수가 없다. 96년생 있을 때 잘 관리하고 잘 나갈 때 겸손해야 한다.


61년생 성공으로 가는 길은 성실하고 약속을 잘 지키며 허세를 부리지 않고 친절을 베푸는 것. 73년생 화 내지 않기. 부드러운 말 한마디가 중요. 85년생 무난하고 무탈한 한 주. 금전운 상승. 97년생 몸과 마음을 잘 단장하고 밝고 명랑한 시간을 보낼 것. 


62년생 버는 것은 기회와 운이 도와주는 것이지만 지키는 것은 공부와 경험, 지식이 필요. 74년생 감정의 기폭이 심한 시기. 조절 잘해야. 86년생 돈을 잘 벌고 모으고 유지하며 쓰는 능력을 길러라. 98년생 남들보다 부지런하게 행동하고 살아가도록 노력하기. 


63년생 크고 작은 일이 생긴다면 인생이 삶에 경고를 주는 것이라 생각하고 평소의 삶을 점검해봐야 한다. 75년생 식습관만 바꿔도 운이 돌아온다. 87년생 뜻대로 되지 않을 때는 운동을 하라. 생각이 맑아진다. 99년생 기회가 온다면 최선을 다해보는 것이 좋다.  


52년생 마음이 가난하면 사랑도 행복도 덩달아 작아진다. 자신감을 가져라. 64년생 지혜로운 자는 내일을 위해 오늘을 삼갈 줄 안다. 76년생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이탈리아 속담이 있다. 88년생 물건을 사고파는 일에서 만족을 느끼게 될 듯. 


53년생 주변의 도움으로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다. 65년생 행운이란 준비와 기회가 만나는 것. 관계 속에서 해답을 찾으라. 77년생 흔들리지 말고 자신의 소신을 믿고 최선을 다 할 것. 89년생 부(富)는 사소한 물건이라도 존중하는 사람에게 붙는다. 


54년생 칭찬은 행운의 씨앗이고 험담은 불운의 씨앗임을 명심하라. 66년생 행운이 따르는 한 주. 좋은 기운이 들 때 최선을 다해 뜻을 이루길. 78년생 겸손과 교만이 운명을 가른다. 자신을 낮추라. 90년생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어쩌면 가장 최적기.


55년생 헤매지 말고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67년생 잔병치레를 할 수 있다. 음식물 잘 가리고 각별히 건강을 잘 챙기는 한 주가 보내기. 79년생 유유자적 하는 마음으로 모든 것 내려놓고 자신에게만 집중하라. 91년생 실물수가 있으니 꼼꼼히 따져서 선택해야. 


56년생 인간관계에서 좋은 정보교환이나 기회가 올 수 있다. 68년생 일의 지연, 마비가 올 수 있으니 서두르지 말고 현실에 맞게 처신하라. 80년생 자신의 소신으로 무엇이든 결정해야 옳다. 92년생 성공하고 싶다면 작은 일이라도 성심을 다해 즐겁게 일하라.


57년생 인연이란 지키고 가꾸는 것. 내 사람으로 만드는 것도 내 몫이며 내 소명. 69년생 힘이 들 때는 고요히 책속에서 길을 찾는 것도 좋겠다. 81년생 곁에 가족들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라. 93년생 마음의 가난은 명상과 독서로 충분히 채울 수 있다. 


58년생 당신의 지친마음을 뉘라서 알아줄까. 자신을 믿고 의심하지 말라. 70년생 삶이 버거워지면 마음의 여유와 평정을 유지하기 힘이 든다. 가족과 화합하라. 82년생 실물수가 있으니 금전은 계획대로, 지갑은 가볍게. 94년생 누구보다 열심히 일해야 성공한다.


59년생 상대방의 의견에 집중해 준다면 좋을 듯. 71년생 생각이 고장 나면 자신만 불행하다고 느낀다. 밝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기. 83년생 여백의 미가 필요한 한 주. 자신과 가족을 위한 시간을 가져보길. 95년생 계산하지 말고 마음으로 사람을 대하라.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철학원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신규 아파트 '반값 전세' 타격김해 신규 아파트 '반값 전세' 타격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