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클릭 UP 핫뉴스!!
인구 7개월째 자연감소
  • 수정 2020.07.29 13:15
  • 게재 2020.07.29 13:12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연합뉴스 제공

올해 사상 첫 자연감소 '확실'

우리나라 인구가 7개월 연속 자연 감소했다. 인구 자연감소 최장기록을 매월 새로 쓰고 있다.

특히 5월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는 통계 집계 이래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소를 기록하는 등 '인구절벽'이 가속화하는 모습이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인구동향'을 보면 지난 5월 전국 출생아 수는 2만3001명으로 1년 전보다 2359명(-9.3%) 줄었다. 5월 기준으로 1981년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소치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 이후 54개월 연속 1년 전보다 감소했다. 출생은 계절 등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통상 같은 달끼리 비교한다.

작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 감소율을 올해 들어 5월까지 누적으로 보면 10.6%다. 지난해 같은 기간 7.4%보다 더 심각해졌다.

5월 사망자 수는 2만4353명으로 1년 전보다 397명(-1.6%) 줄었다. 인구 고령화로 증가 추세를 지속해온 사망자 수가 8개월 만에 감소했다. 다만 이는 작년 5월 사망자 수 증가율이 높았던 기저효과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5월 인구 자연증가(출생아 수-사망자 수)는 -1352명이었다. 작년 11월부터 7개월 연속 마이너스가 이어졌다.

올해 연간으로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가 거의 확실시된다.

한편 5월에 신고된 혼인 건수는 1만8145건으로 1년 전보다 4900건(-21.3%) 줄었다. 5월 기준으로 보면 1981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적었다. 

혼인의 주 연령층인 30대에서 인구감소 지속되는 추세에다가 코로나19 사태로 결혼식과 혼인 신고를 미룬 점, 혼인신고 일수가 1년 전보다 2일 적은 점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혼인건수는 올해 1∼5월 누계(9만2101건)로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적다. 이혼 건수는 8929건으로 1년 전보다 932건(-9.5%) 줄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