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15년 만에 창원 시내버스 파업
  • 수정 2020.07.30 12:55
  • 게재 2020.07.30 12:51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30일 오전 창원시 시내버스 6개 회사 노조가 임금협상 결렬로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의창구 정우상가 앞 버스정류장에서 시민이 시내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30일부터 6개사 동참

창원 시내버스 노사 간 임금협상이 결렬돼 30일 오전 5시부터 파업이 시작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창원시에 따르면, 창원 시내버스 6개사 노사 간 임금협상이 최종 결렬되면서 이날 오전 5시 첫차부터 파업이 시작됐다.

참여업체는 동양교통, 대운교통, 창원버스, 대중교통, 신양여객, 마인버스 등 창원 시내버스 6개사다. 멈춰선 버스는 489대다.

창원시 시내버스 6개사 노조가 동반 파업한 것은 20059개사 노조가 전면 파업을 한 후 처음이다.

창원시는 파업이 종료될 때까지 전세버스 150, 공용버스 11대 등 임시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시내·마을버스 233대도 운행한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김해 비대면 여행지 ‘눈’과 ‘입’도 호강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