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시, 대출 애로 지역 소상공인에 50억 특별자금 지원
  • 수정 2020.08.01 10:11
  • 게재 2020.08.01 10:06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김해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한 지원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3일부터 경남 도내 시·군 최초로 시행
신용등급 10등급 이하 등도 지원 대상
소상공인 육성자금 200억 추가 지원

김해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한 지원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시는 특히 3일부터 도내 시·군 최초로 대출이 어려운 저신용, 저소득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50억 원 규모 긴급특별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이번 저신용·저소득 소상공인 긴급특별자금 지원 대상은 신용등급 6등급부터 10등급인 저신용 소상공인이나 연소득 3500만 원 이하 저소득 소상공인들이다.

경남신용보증재단 김해지점의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아 은행에 제출하면 업체당 최고 2000만 원 한도로 대출받을 수 있다. 2년 동안 2.5% 이자와 6개월분의 신용보증수수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매출 감소로 경영난을 겪지만 신용도와 소득이 낮아 대출을 받을 수 없는 정부 지원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인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와 함께 하반기에 소상공인 육성자금 200억 원을 추가 지원키로 했다. 이로써 올 한해 시의 소상공인 육성자금 지원 규모가 400억 원에서 600억 원으로 확대된다.

아울러 경상남도와 함께 소상공인들의 코로나19 피해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관내 5779개 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조사를 진행한다.

특히 휴·폐업한 소상공인을 조사원으로 우선 선발해 한시적이지만 일자리를 제공, 소상공인 피해 확인과 생계까지 지원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대응 종합지원대책을 마련,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영세 소상공인들은 코로나 사태와 같은 예측하기 어려운 경제위기 시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이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살펴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등 지역경제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신규 아파트 '반값 전세' 타격김해 신규 아파트 '반값 전세' 타격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