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시 한시적 확대 긴급복지, 연말까지 연장
  • 수정 2020.08.02 22:40
  • 게재 2020.08.02 22:37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김해시는 한시적으로 확대 운영하기로 한 긴급복지지원제도를 12월 31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사진은 김해시청사 전경.

주소지 읍면동에서도 상담·접수 가능
4인 가구 123만 원 최대 3개월 지원

김해시는 한시적으로 확대 운영하기로 한 긴급복지지원제도를 1231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이번 제도는 당초 731일까지 운영 예정이었다.

기존 운영하던 긴급지원 한시적 확대 기준에서 더 완화된 일반재산 및 금융재산기준을 적용, 일반재산기준은 8200만 원 공제하고 금융재산기준은 생활준비금 공제비율을 100%에서 150%로 확대한다.

아울러 긴급복지 법령에 의한 실직(일용직, 프리랜서 등), 영업곤란 등 위기사유 요건을 미충족하더라도 지방자치단체장이 인정하는 경우 지원가능 조항에 근거해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기존 김해시청 시민복지과에서 접수 받던 것을 신속집행을 위해 주소지 읍면동에서도 상담과 접수를 받기로 했다.

긴급복지지원은 신청조건이 적합하면 생계, 의료, 주거 등의 위기사유별로 구분해 지원되며 생계비는 4인 가구 기준 123만 원으로 최대 3개월까지 지원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위기로 긴급복지지원을 필요로 하는 저소득 위기 가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신청 시 신속한 지원을 통해 생활안정을 돕고 가족해체를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신규 아파트 '반값 전세' 타격김해 신규 아파트 '반값 전세' 타격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