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청정 에너지도시 김해 구축' 속도낸다
  • 수정 2020.09.15 13:28
  • 게재 2020.09.12 22:54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김해시는 올해 원도심(동상·부원·회현동) 일원 131가구에 태양광 128곳, 태양열 3곳을 설치할 계획이다.

김해시, 신재생에너지 공모 4년 연속 선정
올해 원도심 131가구 4년간 555가구 설치

김해시가 정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공모사업에 4년 연속 선정돼 청정에너지도시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 등은 기존 개별 지원을 탈피해 특정지역이나 건물에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다.

김해시는 올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공모 선정으로 원도심(동상·부원·회현동) 일원 131가구에 97000만원(국비 48000만원, 시비 31000만원, 자부담 18000만원)을 투입, 태양광 128, 태양열 3곳을 설치해 연간 667h의 에너지를 생산한다고 밝혔다. 이는 가구당 400kw 기준으로 139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김해는 2017년 첫 공모 선정 이후 진영 봉하마을과 한림 신봉마을 93가구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424가구가 참여했다. 올해 131가구를 합치면 이번 공모사업으로 인한 신재생에너지 설치 가구 수는 총 555가구로 늘어난다.

시는 지난해 선정으로 진영읍, 한림면 일원 117가구에 태양광 101, 태양열 15,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시스템인 BIPV 1곳을 설치해 연간 710h(가구당 400kw 148가구 1년 사용)의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다.

이에 앞서 2018년 선정으로 장유3동과 대동면 일원 210가구에 태양광 200, 태양열 9, 지열 1곳을 설치해 225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1,082h의 에너지를 생산 중이다.

이런 가운데 올해 시는 현 5% 수준인 신재생에너지 자립률을 10년 뒤인 2030년까지 20%이상 끌어올리기 위한 신재생에너지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또 삼계정수장 등 3곳의 공공 유휴부지에 1.8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지난해 5월부터 가동 중이다. 연간 45000만원의 발전수익을 얻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재원으로 활용하고 에너지이용 소외계층에 대한 에너지 복지사업에도 투자하고 있다.

이외에도 김해중소기업비지니스센터, 김해여성센터, 동부스포츠센터, 경로당 35곳과 개인주택 150가구에 태양광과 태양열 설치를 완료했거나 진행 중에 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9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9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