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보건소 근무의사 애로사항 1위는?
  • 수정 2020.09.15 11:08
  • 게재 2020.09.15 11:07
  • 호수 486
  • 10면
  • 연합뉴스(report@gimhaenews.co.kr)
보건소 근무 의사 애로사항. 자료제공=대한공공의학회

'관료 중심 조직문화' 가장 힘들어


보건소에 근무하는 공직 의사의 애로사항 1위는 관료 중심적 문화, 2위는 적은 보수라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대한공공의학회는 전국 보건소와 보건지소에서 일하는 의사 422명 중 설문에 응답한 99명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투표는 지난 7월 13일부터 8월 3일까지 진행됐다. 투표 응답률은 23.5%다. 
 
보건소 업무 중 가장 힘든 부분은 40.4%가 '관료 중심적 조직문화'를, 30.3%가 '보수가 적음'을 꼽았다. '의사로서 존중을 받지 못한다'는 응답도 11.1%였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스스로가 지역의 공중보건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으나, 업무량이 과중한 데 비해 적절한 보상은 이뤄지지 못해 업무 만족도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요인 개선을 위해 보건소 의사의 적절한 월수입을 묻자 56.5%가 1천만 원 이상(세후 750만원)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26.4%가 1천200만 원 이상이라고 답했다. 
 
진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의사의 전문성을 인정받는 독립적 지위를 보장해야 한다는 응답이 39.4%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원활한 인력 수급을 위한 보건복지부 및 광역자치단체와의 인력 교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39%에 달했다.
 
보건소 소속을 지방자치단체에서 중앙정부로 이관하는 데 대한 찬성 의견이 69.5%, 보건소의 일반진료 기능 폐지에 대한 찬성이 63.2% 등으로 나타났다.
 
학회는 "보건소는 공공 보건 의료 체계에서 가장 기본이자 선별진료소 운영 및 진단검사와 역학조사에서 필수적인 기능을 하고 있다"며 "보건소 의사 인력의 역할과 처우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있게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9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9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