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5배 비싸게 '프린트기토너' 정산한 김해시… 검찰 조사
  • 수정 2020.10.30 11:24
  • 게재 2020.10.20 18:42
  • 호수 0
  • 0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일부 업체들 담합해 수년간 비싼값 청구
김해시, 시중가 확인 없이 그대로 정산
부서마다 납품가 다르고 재활용품 거래도



김해시가 수년 동안 전자 소모품(토너·잉크 등)을 시중가보다 2~5배 비싼 값으로 사들이고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일부 업체들이 담합한 후 전자 소모품 가격을 올려 시에 비싼 값을 청구해왔고, 시는 업체들이 요구한대로 금액을 정산해왔다. 해당 사실이 확인된 후 검찰은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이다.

시에 전자 소모품을 납품하는 업체 10여 개 중 가격을 올려 납품한 업체는 3곳이다. 이 3곳이 김해시에 전자 소모품을 공급하는 비중이 전체의 80%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 업체들에 최소 5년 전부터 2배에서 5배까지 비싸게 소모품 가격을 정산해 왔다. 김해시청 A 과는 지난해 토너를 16만 5000원에 구입했다. 이 토너의 당시 시중가는 3만 원대다. 또한 똑같은 토너가 B 과에는 11만 원, C 과에는 13만 원에 납품되기도 했다. 부서마다 가격이 제각각인 것이다.

또한 소용량 토너가 대용량 토너 가격에 납품되거나 재활용 제품이 새 제품 값에 거래된 정황도 포착됐다.

해당 사실을 제보한 D 씨는 "업체들은 서로 입을 맞추면 적발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가격을 올렸다. 가격을 올리지 않은 타 업체들에게 비슷한 비율로 가격을 올리라고 압박하기도 했다"며 "가격을 비교하면 제품 하나당 최소 5만 원에서 20만 원 가까이 더 챙긴 셈이다. 최소 2배 이상은 청구한다. 해당 업체들이 그동안 이런식으로 부당하게 올린 이익은 억대 규모"라고 말했다.

해당 업체는 부당하게 거래가 이뤄진 사실을 일부 시인했지만 부서별로 출장이 잦아 비용이 더해진 것이라고도 해명했다.

이에 김해시는 시중 가격을 확인하지 않고 납품 총액을 맞춰 업체들이 청구한 대로만 정산했다는 부분 등 재정 관리가 소홀했던 점을 인정했다.

검찰은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김해시청과 업체 측에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관련자 등 추가 사실을 조사하고 있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인제대 김해캠퍼스, 확진자 방문에 '비상'인제대 김해캠퍼스, 확진자 방문에 '비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