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200억 원 규모 투자펀드 결성
  • 수정 2020.11.17 14:05
  • 게재 2020.11.17 14:04
  • 호수 493
  • 1면
  • 최인락 기자(irr@gimhaenews.co.kr)
▲ 지난 16일 열린 경남테크노파크 본부에서 열린 ‘리버스 이노베이션 투자조합’ 결성식.

16일 펀드 결성 업무협약 체결
혁신 창업·벤처기업 성장 기반



경상남도는 16일 경남테크노파크 본부에서 200억 원 규모의 '경남 리버스 이노베이션 투자조합' 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해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 김한술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 황윤철 BNK경남은행장, 조국형 경남벤처투자대표,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원장 등이 참석했다.
 
'리버스 이노베이션'은 신흥 시장에서 혁신을 일으킨 제품과 서비스를 대기업 또는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시키는 전략을 말한다. 혁신의 파급 방향이 통상적인 것과는 반대여서 '역혁신'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번 펀드는 한국모태펀드가 120억 원, 경남도가 경남테크노파크를 통해 40억 원, 농협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16억 원을 출자하고, 여기에 펀드 운용사인 (주)경남벤처투자가 8억 원을 출자해 200억 원 규모로 조성된다.
 
경남 리버스이노베이션 투자조합(펀드)은 오는 12월 결성총회를 거쳐 이후 8년간 운용된다. 
 
향후 지역의 유망 창업기업 및 중소·벤처기업, 특히 규제자유특구 내 기업을 집중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운 도내 창업기업을 위해 연내 한두 개 기업에 조기 투자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에 펀드 운용을 맡은 (주)경남벤처투자는 경남지역 창업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지난해 설립된 도내 유일의 창업투자회사다. 그동안 수도권 창업투자회사를 찾아다녀야 했던 지역의 유망 중소·벤처기업들의 자본 조달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해뉴스 최인락 기자 irr@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인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인제대 김해캠퍼스, 확진자 방문에 '비상'인제대 김해캠퍼스, 확진자 방문에 '비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