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 등 경남 곳곳 침수피해·교통사고 잇따라
  • 수정 2020.11.19 17:24
  • 게재 2020.11.19 17:19
  • 호수 0
  • 0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 김해 장유 대청1교 인근 도로에서 낙엽으로 인해 배수구가 막히면서 차량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었다.


11월 말에 내린 때 늦은 가을비로 인해 김해 등 경남 곳곳에서 교통사고·침수피해 등이 속출했다.

북동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가을비가 오늘(19일) 쏟아졌다.

이날 오후 1시를 기준으로 경남·창원소방본부에는 빗길 교통사고가 여러 건 접수됐다.

오전 9시 31분께 김해 진영읍에서 달리던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김해서부경찰서 앞 대청1교 인근 도로에서는 낙엽으로 인해 배수로가 막히면서 차량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었다. 빗물에 도로가 침수돼 4차선 도로의 절반이 막혀 일시적으로 정체현상이 빚어지기도 했다.

오전 10시 17분께 거제시 연초면 한 도로에서는 승용차 등 차량 3대가 연쇄 추돌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1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낮 12시 2분께 함안군 칠북면에서도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한편 전국적으로 내리던 비가 그치면서 내일(20일)부터는 쌀쌀한 날씨가 찾아올 것으로 관측됐다. 아침·낮 기온은 오늘보다 10도 가량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해 기준 최저기온은 10도, 최고기온은 14도로 예보됐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인제대 김해캠퍼스, 확진자 방문에 '비상'인제대 김해캠퍼스, 확진자 방문에 '비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