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NHN,김해 제2데이터센터 위해성 검증 소홀”
  • 수정 2020.12.03 09:15
  • 게재 2020.12.01 14:28
  • 호수 495
  • 3면
  • 원소정 기자(wsj@gimhaenews.co.kr)
▲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관계자가 NHN 판교 제1데이터센터 실측 관련 쟁점을 설명하고 있다.

환경련 “인증기관 추천권 양보”
NHN 검증 의지 부족 등 비판



NHN 판교 제1데이터센터 실측을 두고 환경운동연합과 NHN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정진영 사무차장은 "판교 제1데이터센터 실측을 위해 NHN 측에 인증기관 추천권을 양보했으나 NHN 조차도 공인된 인증기관을 구하기 어렵다고 해 검증과정에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환경연합은 지난 달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제가 되고 있는 데이터센터 실측에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강대진 교수를 추천했으나 NHN 측이 공인된 인증기관이 아니라는 이유를 들어 수용불가 입장을 보였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환경연합은 최근 데이터센터 실측 성사를 위해 NHN이 제시하는 인증기관에 신뢰가 확보될 경우 검증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연합은 김해시 부원동에 2023년 말 들어설 NHN 데이터센터와 관련해 꾸준히 문제를 제기했다. 환경연합은 보도자료를 통해 부원동 제2대규모데이터센터는 경기도 판교에 있는 데이터센터보다 4배 이상 커 열섬현상과 전자파 등의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환경연합은 "NHN의 김해 센터에 대한 전자파 예측과 발열량 예측, 지역 내 고용 창출 영향 등에 신뢰할 수 없다"며 "김해시민으로서 가장 기본적인 생활 환경권에 대한 요구로서 시가 적극적으로 위해성 여부에 대해 신중한 조사를 수행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환경연합과 NHN은 14차례 서신을 주고받았다. 하지만 NHN의 정확하지 않은 조사와 자료 미공개가 의혹을 더 크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 환경연합의 주장이다. 이에 환경연합은 지난 10월 23일 판교의 NHN데이터센터로 가서 TriField TF2측정 장비로 직접 전자파를 측정했다. 이들은 "NHN 측에서는 판교 데이터센터의 전자파 측정 최대치가 주차장 입구는 1.46mG라고 했지만 실측결과 5.1mG로 측정됐고 건물 벽으로부터 10m 지점에서는 27mG가 확인됐다"며 "NHN 측에서는 환경연합이 측정한 지점이 자사 건물이 사용하는 배전선로가 아니라고 하면서 충분한 자료도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 NHN 판교제1데이터센터 전경.


또 환경연합은 판교데이터센터에서 서버를 식히기 위해 사용하는 수돗물의 양에 대한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NHN의 1년 치 수도요금 납부 고지서도 요청했으나 NHN측에서 거부했다고 전했다.
 
이러한 주장에 김해시는 "환경연합이 추천하는 측정기관을 공인측정기관으로 선정해 줄 것을 제안하긴 했으나, NHN이 환경연합의 판교 데이터센터 측정 요청을 거부했다는 것은 잘못된 내용"이라며 "또 NHN의 한국전파진흥협회 전파기술원의 측정 결과에 따르면 NHN 판교 데이터센터 내부와 주변 10곳의 평균 전자파는 0.379mG로 측정돼 국내 전자파 인체 보호 기준값의 833mG보다 낮은 수치로 나타났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환경연합은 "한국전파진흥협회 전파기술원에서 측정한 장소 중 일부는 판교건물에서 100m 떨어진 곳이어서 NHN이 사용하는 배전선로인지 확신하기 힘들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상시 노출되는 곳은 측정된 전자파가 2mG 이상 돼서는 안 된다는 학계의 기준을 강조하며 "배전선로는 건물 주변에서만 전자파를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 변전소로부터 NHN건물에 이르는 모든 경로에서 동일한 크기의 전자파를 발생시키므로 변전소로부터 시작되는 변전선의 인입경로 도면이 검토대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해뉴스 원소정 기자 wsj@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시, 3차 재난지원 소외층에 92억 원 지원김해시, 3차 재난지원 소외층에 92억 원 지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